홈 미친 질주로 철벽 수비 다 뚫고 리그 11호 골 터뜨린 '월클' 손흥민
미친 질주로 철벽 수비 다 뚫고 리그 11호 골 터뜨린 '월클' 손흥민
입력 2019.02.11 07:24

인사이트Twitter 'SpursOfficial'


[인사이트] 김천 기자 = 손흥민의 대포가 여우를 향해 불을 뿜었다.


11일(현지 시간) 토트넘 홋스퍼 FC는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레스터 시티 FC와 2018-19시즌 프리미어리그(PL) 경기를 가졌다.


이날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해리 케인 대신 요렌테와 투톱을 이뤘다. 


2선에서는 에릭센이 손흥민의 뒤를 받쳐줬다.


전반 15분에는 페널티 라인 안에서 수비수 메과이어의 발에 걸려 넘어졌다. 페널티킥은 주어지지 않고 과장해 넘어졌다는 판정을 받아 옐로카드를 받았다.


now premier league


먼저 골을 터뜨린 것은 토트넘이었다. 토트넘은 전반 33분 선제골을 기록하고 후반 18분 추가 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이 우위를 가져갔지만 레스터 시티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레스터는 후반 31분 골을 넣었다.


결정적인 쐐기를 박은 것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추가 시간 득점 기회를 만들어냈다. 그는 중앙에서 공을 잡은 뒤 공을 거침없이 드리블하며 60m 거리를 미친 듯이 질주했다.


수비수가 뒤따라 붙었지만 손흥민의 속도는 따라잡을 수 없었다. 그는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레스터 시티 골망을 여지없이 흔들었다. 3경기 연속 골이었다.


손흥민에게 쐐기 골을 허용한 레스터 시티는 3-1로 토트넘에 패했다. 토트넘은 레스터 시티를 꺾고 승자의 미소를 지었다.


인사이트Twitter 'SpursOfficial'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