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경북 포항시 북구 인근 동쪽 해역서 '규모 4.1' 지진 발생
경북 포항시 북구 인근 동쪽 해역서 '규모 4.1' 지진 발생
입력 2019.02.10 13:29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상청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경북 포항시 인근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두 차례 발생했다.


10일 기상청은 낮 12시 53분 36초께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8km 해역에서 규모 4.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후 2초 뒤인 12시 53분 38초께 동북동쪽 50km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연거푸 발생했다.


정확한 위치는 북위 36.16도, 동경 129.90도로 발생 깊이는 약 21km 지점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현재 두 지진에 따른 피해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으며 각종 SNS에서는 지진을 감지한 시민들이 빠르게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의 최대 진도가 경북·울산에서 3단계, 강원·경남·대구·부산에서 2단계라고 밝혔다.


2단계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낄 수 있는 규모이며, 3단계는 실내에서 감지할 수 있고 정차하고 있는 차는 흔들릴 규모다.


한편 이번 지진은 올해 관측된 9차례 지진 가운데 가장 강력한 규모로 기록됐다.


앞서 발생한 8번의 지진은 평균 2.0~3.7 수준이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