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토요일인 내일(9일), '강추위+칼바람'에 서울 체감온도 영하 13도까지 떨어진다
토요일인 내일(9일), '강추위+칼바람'에 서울 체감온도 영하 13도까지 떨어진다
입력 2019.02.08 20:07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주말인 내일(9일) 서울 아침 기온이 올해 들어 최저를 기록할 전망이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9일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구름이 많다가 아침부터 대체로 맑아지겠다.


제주도는 새벽부터 오전 사이 눈이 날리겠으며, 일부 산지는 눈이 쌓이는 곳도 있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1~12도, 체감온도는 영하 13도로 예상된다.


인사이트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8도 △대전 -6도 △대구 -4도 △전주 -5도 △광주 -3도 △부산 1도 △춘천 -11도 △강릉 -2도 △제주 2도 △울릉도·독도 0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도 △대전 2도 △대구 5도 △전주 2도 △광주 3도 △부산 6도 △춘천 2도 △강릉 4도 △제주 4도 △울릉도·독도 2도 등이다.


강추위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오는 10일 일요일까지 계속된다.


앞으로 이틀간은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8도에 머무는 등 예년보다 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바람이 강하게 불어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수도관 동파 예방 등 시설물 관리에도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