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데이트 계획 미리 세우세요" 핑크빛 벚꽃 다음 달 24일부터 활짝 핀다
"데이트 계획 미리 세우세요" 핑크빛 벚꽃 다음 달 24일부터 활짝 핀다
입력 2019.02.08 16:19

인사이트Instagram 'hye_._._jin'


[인사이트] 김천 기자 = 올해 벚꽃은 다음 달 24일 남부 지역부터 피어나기 시작하겠다.


지난 1일 대구 이월드는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이월드 별빛벚꽃축제를 알리면서 2019년도 벚꽃 개화 예상 시기를 공개했다.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서 가장 벚꽃이 빨리 피는 곳은 제주도다. 남쪽에 위치해 다른 지역보다 따뜻한 제주도는 다음 달 24일 벚꽃이 개화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는 부산과 포항이다. 부산은 다음 달 27일부터 포항은 같은 달 28일부터 벚꽃이 봉우리를 틔우겠다.


인사이트Facebook 'BusanPolice'


광주와 전주는 4월 1일이다. 대전은 4월 2일, 강릉은 4월 4일, 서울은 4월 7일로 뒤를 잇겠다.


보통 벚꽃은 개화 후 만개하기까지 7일 정도 소요되기 때문에 벚꽃이 절정으로 피는 시기는 개화 예정 시기보다 일주일 정도 후가 되겠다.


남부 지역은 3월 말에서 4월 8일, 중부 지역은 4월 9일부터 17일 사이 가장 절정을 이루겠다.


올해 벚꽃 개화 예정 시기를 참고해 미리 연인과 데이트 약속을 잡도록 하자.


한편 통상 벚꽃 평균 개화 시기는 3월 말에서 4월 중순 사이로 알려져 있다. 대구 이월드는 이에 맞춰 다음 달 23일부터 별빛벚꽃축제를 시작한다.


인사이트Instagram 'sjzine'

친구들이 많이 본 기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