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올해 대학생 3명 중 1명 '반값 등록금' 받을 수 있다
올해 대학생 3명 중 1명 '반값 등록금' 받을 수 있다
입력 2019.02.07 18:26

인사이트교육부 홈페이지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올해부터는 대학생 3명 중 1명꼴로 등록금의 절반 이상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7일 교육부는 '2019년 국가장학금 지원 기본계획'을 통해 기존의 장학금 제도를 개선한 내용을 발표했다.


먼저 전체 10구간 중 중위소득(4인 가구 기준 월 461만 3,536원)의 120%에 해당하는 6구간까지만 지원받을 수 있었던 사립대 평균 등록금의 반값(368만원)을 130%까지 확대시켰다.


국가장학금 혜택을 중간 소득 계층으로도 확대하기 위해서인데, 지난해 약 60만 명에서 올해 69만 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입학금의 경우 기존에는 개별적으로 신청을 해야 지원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별도의 신청 없이 우선 감면받을 수 있다.


형식적이고 까다로운 절차 때문에 입학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경우를 막기 위해서다.


학업과 동시에 일을 하는 학생의 100만원이던 본인의 소득공제 금액을 130만원으로 상향시킨 점도 달라졌다.


국가장학금 소득 분위 산정 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해 소득에 맞는 분위에 해당하도록 한 것이다.


인사이트한국장학재단 홈페이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올해 국가장학금 지원을 통해 가구의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자 한다"라며 "앞으로도 등록금 부담 완화를 위해 국가장학금 등 정부 학자금 지원 제도를 세심하게 갖춰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올해 1학기 2차 국가장학금은 다음 달 6일까지 한국장학재단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장학재단 누리집과 전화상담실을 통해 문의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