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물게' 찾고 'ㄱㅂㅇ' 구하는 버닝썬 직원 단톡방의 충격적인 대화 내용
'물게' 찾고 'ㄱㅂㅇ' 구하는 버닝썬 직원 단톡방의 충격적인 대화 내용
입력 2019.02.03 12:55

인사이트버닝썬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승리 클럽'이라 알려진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버닝썬' 직원들 사이에서 공유되고 있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공개돼 충격을 안긴다.


3일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버닝썬 전 직원으로부터 단체 카톡 대화방 내용을 입수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버닝썬 MD는 카톡방에서 일반인들은 쉽게 알아들을 수 없는 은어를 주고받았다.


인사이트보도 내용을 토대로 재구성한 대화 내용


먼저 한 MD가 '물게'라 불리는 '물 좋은 게스트'를 VIP 손님에게 소개시키기 위해 찾고 있는 중이라고 카톡을 보냈다.


이어 '그냥 정신없는 애 구함'이라고 카톡을 보내자 또 다른 MD는 'ㄱㅂㅇ' 즉 '골뱅이'라 불리는 술 취한 게스트를 구해보겠다고 답장했다.


VIP가 클럽에서 여성과 성관계를 하고 나면 재방문 확률이 높아지는 점을 이용해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취한 여성을 이들에게 공급했던 것이다.


이를 위해 실제 일부 MD들은 '물뽕'을 몰래 주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이것이 버닝썬 클럽 내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었다.


인사이트보도 내용을 토대로 재구성한 대화 내용


버닝썬 전 관계자에 따르면 실제로 이렇게 MD 손에 이끌려 VIP룸에 들어간 여성들은 성희롱, 성추행, 성폭행 등을 당하기도 한다고 증언했다.


또한 단체 카톡 대화 내용 중에는 성관계 영상이 공유되기도 했다.


성관계 강제성 여부는 알 수 없지만 클럽 관계자들끼리 이를 몰래 지켜보고 있었다는 점 역시 충격을 안긴다.


한편 버닝썬 폭행 사건을 시작으로 각종 논란이 끊이질 않자 승리는 실질적인 클럽 경영과 운영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승리 역시 폭행 사건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버닝썬' 관계자는 클럽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운영진들이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클럽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유한다는 것.


이 관계자는 디스패치 측에 "단톡방에서 지시를 내리고, 단톡방에서 보고를 받고 있다"며 클럽에서 일어나는 일을 운영진들이 알고 있다고 폭로했다.


여기서 운영진이란 버닝썬 사내이사로 등록된 승리의 절친이자 사업 동반자인 이문호씨, 그리고 또 다른 사내이사이자 클럽이 위치한 르 메르디앙 호텔 소유자인 이성현을 포함해 현재는 이사직을 사퇴한 승리 등으로 추정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