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강혜나 미안해" 잠든 혜나를 '강'씨로 부르며 가족으로 품어준 예서
"강혜나 미안해" 잠든 혜나를 '강'씨로 부르며 가족으로 품어준 예서
입력 2019.02.02 08:21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SKY 캐슬' 강예서가 죽은 김혜나를 '자매'로 받아들였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드라마 'SKY 캐슬' 마지막회에서 강준상(정준호 분) 가족은 죽은 김혜나(김보라 분)가 잠든 납골당을 찾았다.


김혜나는 강준상과 그의 첫사랑 사이에서 태어난 딸이었다.


그 존재를 알고도 침묵했던 한서진(염정아 분)은 "아줌마 원망 많이 했지. 아줌마가 정말 미안해"라고 속죄했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사사건건 김혜나와 부딪혔던 강예서도 그간 말 못 했던 진심을 털어놨다.


그는 여느 때와 다름없이 "야, 나 학교 잘리고 검정고시 본다. 좋냐? 좋지"라고 퉁명스레 입을 열었다.


그러나 이내 "혜나야. 강혜나. 너 미워한 거 미안해"라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JTBC 'SKY 캐슬'


강예서는 김혜나를 '강'혜나라고 칭했다. 김혜나도 아빠 강준상의 딸임을 늦게나마 인정한 것이었다.


강준상은 어렵사리 한자리에 모인 가족을 품에 안고 고개를 숙였다. 환히 웃고 있는 김혜나의 사진 옆에는 강준상 가족의 사진이 놓여있었다.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한 명장면을 하단 영상을 통해 만나보자.


Naver TV 'SKY 캐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