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비극은 없었다"…김주영 감옥가며 완벽한 해피엔딩으로 끝난 SKY 캐슬
"비극은 없었다"…김주영 감옥가며 완벽한 해피엔딩으로 끝난 SKY 캐슬
입력 2019.02.02 00:39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SKY 캐슬 속 혜나를 죽인 범인으로 징역을 살게 된 김서형이 딸 케이를 보며 눈물을 흘렸다.


반면에 SKY 캐슬 속 주민들은 제대로 된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1일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는 김주영(김서형 분)이 조 선생(이현진 분)과 함께 결국 법적인 처벌을 받는 모습이 그려지며 끝이났다. 


이날 김주영은 극 초반 한서진(염정아 분)에게 자신의 잘못을 떠넘기며 "자신과 똑같은 사람이다"고 말했다.


한서진은 이후 집으로 돌아와 김주영이 한 말을 회상하며 혜나에게 미안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SKY 캐슬'


혜나에게 과거 못되게 굴었던 자신을 반성한 한서진은 눈물을 흘리며 진심으로 사죄했다.


이후 김주영은 경찰 호송차에 타며 처벌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녀의 뒤로는 충신으로 따랐던 조 선생도 호송차에 탑승했다.


또한, 학교 시험지를 유출했던 선생님도 함께 벌을 받는 등 제대로 된 권선징악을 보여줬다.


김주영은 과거 조 선생을 처음 만났던 모습을 떠올리며 결국은 수갑을 찬 자신의 처량한 모습에 눈물을 글썽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SKY 캐슬'


이수임(이태란 분)은 혼자 남게된 케이를 보살폈다. 이수임은 지인이 운영 중인 요양원에 케이를 맡기며 케어하고 있었다.


김주영은 과거 이수임에게 "저주까지 퍼부었는데 어떻게 이렇게 하냐"고 물었다.


이수임은 "케이는 도움이 필요한 아이다. 요양원에서 케이가 친구를 만들었다. 하루라도 빨리 나와서 케이와 함께 살아야죠"라며 말했다.


김주영의 처벌과 함께 SKY 캐슬 배우들은 해피엔딩을 맞았다. 


한서진과 강준상(정준호 분)는 평범한 부모로 돌아왔으며 예서 또한 서울의대 목표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삶을 맞이했다. 


노승혜(윤세아 분)와 차민혁(김병철 분) 부부 또한 피라미드를 버리며 행복한 엔딩을 맞이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