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대웅제약 나보타, 美 수입 금지 피소…"미국 진출 방해 전략"
대웅제약 나보타, 美 수입 금지 피소…"미국 진출 방해 전략"
입력 2019.02.01 18:49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웅제약 


대웅제약, "'나보타' 미국 진출하는데 큰 어려움 없을 것"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대웅제약은 자체 개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미국 진출하는데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일 대웅제약은 앨러간과 메디톡스가 지난 30일(현지 시간)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소한 내용 관련 외신 보도에 대해 "'나보타'의 FDA 허가를 예상해 미국 진출을 방해하기 위한 전형적인 시장 진입 방어전략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이번 제소는 미국에서 통상적으로 위협이 되는 경쟁사 진입을 막기 위해 진행하는 발목 잡기 전략의 일환으로, 내용상으로도 그동안 메디톡스가 근거 없이 제기했던 주장과 전혀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웅제약 


앨러간과 메디톡스가 '나보타'의 품질 및 가격 경쟁력 큰 위협으로 간주


대웅제약 측은 이어 "FDA 허가는 물론, 나보타의 미국 시장 사업화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것은 앨러간과 메디톡스가 대웅제약 나보타의 우수한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큰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며, 동일한 취지로 반독점법 소송에 휘말렸던 앨러간이 미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의 의사와 소비자들의 선택을 제한하기 위한 또 다른 시도의 일환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대웅제약과 에볼루스는 이번 소송에 적극 대응할 것이며, 예정대로 올해 봄 나보타의 미국 시장에서 나보타를 성공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