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서울성모병원, "홍삼 6개월 장기복용해도 안전하다"
서울성모병원, "홍삼 6개월 장기복용해도 안전하다"
입력 2019.01.31 19:45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한예슬 기자 = 우리나라 성인이 홍삼을 건강기능식품으로 복용한다면, 정제 형태의 홍삼을 2g씩, 매일, 24주간(6개월) 복용해도 안전하다는 국내 다기관 대학병원 최초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에 발표되었다.


그 동안 국내에서는 장기 복용의 안전성이 확립되지 않았고, 일부 미국과 유럽 학계에서는 홍삼의 부작용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부작용 문제가 제품의 품질관리 문제인지, 복용량과 관련된 오남용에 의한 문제인지 원인이 불명확하며, 의약품처럼 명확한 용량 규정도 없어 복용량과 부작용의 상관관계를 밝히는 것에 한계가 있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김경수, 성빈센트병원 송상욱·김하나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만 19세 이상 성인 총 992명을 대상으로, 홍삼 정제로서 2g(홍삼농축액 형태로 3g)을 복용한 홍삼 복용군 490명, 위약 복용군 502명으로 나누어 24주간 시험용 식품을 복용한 후 발생한 모든 이상반응을 수집하였다.


인사이트좌측부터 김경수 교수, 송상욱 교수, 김하나 교수 / 사진제공 =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이후 두 군을 비교분석한 양측 눈가림, 무작위배정 임상연구를 시행한 결과 이상반응 발생비율이 홍삼 복용군 39.2%(192명), 위약 복용군 42.0% (211명)로,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홍삼 복용군에서 발생한 이상반응은 비인두염, 상기도감염, 두통, 설사, 소양증 순이었으며, 위약 복용군에서는 비인두염, 상기도감염, 두통, 설사, 어지러움증, 소양증 순이었다.


약물유해반응(Adverse Drug Reaction) 발생, 혈압, 체온, 간기능 수치도 홍삼 복용군, 위약 복용군 두 군간 차이는 없었다.


홍삼은 수삼을 증기 또는 기타방법으로 쪄서 익혀 말린 것으로, 이를 분말화하거나 물이나 주정으로 추출하여 농축 또는 발효 후 식용에 적합하도록 가공한 형태로 유통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피로회복과 면역력 증진, 혈소판 응집 억제를 통한 혈액 흐름 개선, 기억력 개선에 대한 기능성을 인정하여 건강기능식품으로 이용되고 있다.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김경수 교수는 "혈압상승, 불안, 불면, 피부발진, 설사 등 인삼 오남용 증후군(Ginseng abuse syndrome)이라는 이름으로 논란이 되어 온 인삼복용 관련 증상도, 홍삼 복용군을 위약 복용군과 비교한 결과 차이가 없음을 밝혀내, 홍삼의 복용량과 기간의 안전한 객관적인 근거를 마련한 연구"라고 설명하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