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청년언론인 육성하는 '2019 청년언론 최고위과정', 2월 9일부터 열린다
청년언론인 육성하는 '2019 청년언론 최고위과정', 2월 9일부터 열린다
입력 2019.01.30 20:11

인사이트 / 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청년과미래'가 한국인터넷신문협회와 함께 주최하는 '2019 청년언론최고위과정'이 다음 달(2월) 9일부터 매주 토요일, 4주간 실시된다.


장소는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 소회의실이다. 최고위과정의 학장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맡는다.


강연진으로는 이봉수 세명대학교저널리즘스쿨대학원장, 김준일 팩트체크 미디어 뉴스톱 대표, 이윤희 아시아투데이 기자, 유창수 CBS 편성국 PD, 엄성섭 TV조선 앵커&정치부 차장, MBN방송작가, 김지훈 국민일보 사진부 기자, 장현규 SBS특임이사, 이석형 언론중재위원장, 권준 보안뉴스 편집국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당대표, 백승국 (주)데이블 공동창업자, 박재권 CEO스코어데일리 대표, 이재진 한국언론학회 회장이 이번 청년언론최고위과정에 참여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청년과미래


언론계 유명인사가 대거 참여하는 만큼, 청년 언론인 육성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강연 주제에서 '우리 시대의 저널리즘', '허위정보와 팩트체크', '인터뷰',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의 성과와 과제', '탐사보도', '4차 산업시대의 언론인', '방송작가는 1인 기업이다', '보도 사진 촬영법', '기사 작성법', '언론분쟁의 현재와 미래 진단', '보안 전문 기자의 역할로 본 전문 기자의 미래 비전', '청년언론인과의 대화', '미디어와 온라인 광고 생태계', '미디어 윤리', '언론의 생태계 변화와 언론사 입사 비결' 등 청년들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했다.


2월 9일부터 시작하는 청년언론최고위과정은 3월 2일까지 진행된다. 강의는 총 15강이며, 다양하면서 의미 있는 강연과 팀미션, 기사 작성 등을 통해 청년들의 언론역량을 강화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또, 국회의원, 언론사 대표 명의의 청년언론최고위과정 수료증, 취업, 진학, 유학 등 각종 추천서, 기사 작성, 팀미션 수행 등 우수상 발급, 언론사의 인턴 제공 기회 및 취업 가산점 부여, 1365 자원봉사시간 제공 등 참가 혜택이 다양하다.


이번 청년언론최고위과정은 2019년 1월 31일까지 참가 신청을 받으며, 참가 신청은 청년과미래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