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남북, 4월부터 유해발굴 공동 작업 시작한다"···UN 안보리 제재 면제
"남북, 4월부터 유해발굴 공동 작업 시작한다"···UN 안보리 제재 면제
입력 2019.01.28 14:52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남북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6·25 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게 제재 면제 결정을 통보받았다.


이로써 지뢰 제거 장비 등을 북한으로 반출할 수 있게 됐다. 남북이 빠르게 유해를 발굴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28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지난주, 유엔 안보리는 정부에 "남북이 같이 하는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해 제재 면제를 결정했다"고 통보했다.


따라서 정부는 당초 계획대로 4월부터 세부 사항을 조율한 후 본격적인 공동 유해발굴 작업을 시작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남북은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9·19 남북 군사 합의서)에 따라 오는 4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강원도 철원군 DMZ 내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공동 유해 발굴사업을 벌이기로 계획했다.


유해 발굴이 이뤄질 강원 철원 화살머리고지 일대는 남북이 6·25 전쟁 때 치열한 전투를 벌였던 곳이다. 


이 때문에 이곳에서 유해 발굴 작업을 하면 아직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이들의 유해를 많이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지난 17일 정부는 한미 워킹그룹 화상회의 등을 계기로 미국과 남북 공동 유해발굴 문제를 협의한 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측에 제재 면제를 요청했다.


안보리는 지난해 11월과 12월에 북한 내 철도 공동조사와 남북 철도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 등에 대해 제재 면제를 승인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