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비브리오 패혈증균' 평년보다 두 달이나 일찍 검출…"해산물 섭취 주의"
'비브리오 패혈증균' 평년보다 두 달이나 일찍 검출…"해산물 섭취 주의"
입력 2019.01.23 17:37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겨울임에도 불구하고 바닷물에서 비브리오 패혈증균이 검출됐다. 1월에 이 균이 나온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지난 14일 질병관리본부는 전남과 제주에서 뜬 바닷물을 37도에서 균을 배양해본 결과 비브리오패혈증을 일으키는 균이 나왔다고 말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전신에 심각한 염증 반응이 나타나며 사망률 50%에 이르는 무서운 질병이다.


특히 간 질환을 앓고 있거나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은 고위험군에 속해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인사이트SBS '8 NEWS'


비브리오 패혈증균은 보통 3월 중순쯤 검출되는데 올해는 두 달이나 앞당겨졌다.


균 검출이 빠르게 나타난 것은 지구온난화에 따른 수온 상승이 원인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제주도와 목포의 평균 수온이 서서히 올라가는 추세를 보여 이에 대한 고민이 커져가고 있다.


인사이트SBS '8 NEWS'


비브리오패혈증은 해수 온도가 18도 이상 상승하는 5~6월경부터 시작해 가장 더운 8~9월에 환자가 집중 발생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는 해수 온도가 낮아서 균 증식은 활발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이 되고 그렇기 때문에 환자 발생 위험은 좀 낮다"라고 한다.


적은 균에 노출되더라도 패혈증 위험이 있기 때문에 겨울철에도 어패류를 날것으로 먹을 때 주의해야 한다.


보건당국은 올해부터 지역마다 비브리오 패혈증균을 연중 감시로 확대해 운영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