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청와대 찾아가 "방위비 더 내라" 압박한 주한 미국대사
청와대 찾아가 "방위비 더 내라" 압박한 주한 미국대사
입력 2019.01.22 08:26

인사이트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 뉴스1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지난달 말 청와대를 방문해 방위비 부담금을 더 내라고 압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동아일보는 익명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해리스 대사가 정의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비공개 협의에서 매우 이례적으로 한미상호방위조약까지 언급하며 부담금을 더 내라고 압박한 것으로 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해리스 대사는 청와대를 방문해 제10차 한미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의 조속한 타결을 촉구했다.


이때 해리스 대사는 "(분담금을 더 내지 않으면) 한미상호방위조약을 다른 방식으로 이행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해리스 대사의 타결 촉구 시기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24, 25일 연이어 "미국이 불이익을 당하면서 부자 나라들에 보조금을 지급하길 원하지 않는다"고 밝힌 직후였다.


실제 한미 양국은 올해부터 적용될 분담금 협정 협상을 지난해부터 10차례 진행해왔다. 그러나 연내 타결에 실패했다.


협상에서 가장 큰 이견을 보이고 있는 부분은 '총액'으로 알려졌다.


현재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방위비 분담에 대해 이런저런 얘기가 나오고 있으나, 협상이 진행 중인 상황이라 그 내용을 확인해드릴 수 없다"며 양해를 구했다.


인사이트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 뉴스1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