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故 김용균 유족, "아들 장례 치를 수 있게 진상규명 해달라"
故 김용균 유족, "아들 장례 치를 수 있게 진상규명 해달라"
입력 2019.01.12 14:33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태안화력발전소에서 20대 비정규직 청년 김용균 씨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숨진 지 한 달이 지났다.


우여곡절 끝에 그의 이름을 딴 '김용균 법'이 만들어지긴 했지만, 현장 상황은 한 달 전과 별반 달라진 게 없어 유족들은 아직 장례 날짜도 잡지 못하고 있다.


지난 11일 숨진 김씨의 부모 김미숙, 김해기씨와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故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는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한 달이 지나도록 정부의 답변이 없어 용균이의 장례를 아직도 치르지 못했다"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죽음의 외주화 중단 요구에 정부의 답변을 촉구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유족은 "용균이 죽음의 책임자를 처벌하고, 용균이 동료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을 때 장례를 치르겠다"는 의사를 줄곧 밝혀왔다.


실제로 故 김용균씨의 영정은 아직 빈소에 그대로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용균씨 아버지 김해기씨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 이룬 게 하나도 없어 용균이를 추운 곳에 놔둘 수밖에 없다"며 "하루빨리 일이 해결돼 장례를 치러주고 싶은데 참 힘들다"고 말했다.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어머니 김미숙씨도 "많은 사람이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이 통과됐으니 해결된 거 아니냐고 한다"며 "그러나 진상규명도, 책임자 처벌 등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유족과 시민대책위는 정부에 공식 요구를 전달했다.


답변 시한으로 제시한 오는 19일에는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와 전국 5차 故 김용균 범국민 추모제가 열릴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