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빠'와 눈 마주친 혜나가 죽어가면서도 내뱉은 말 한마디
'아빠'와 눈 마주친 혜나가 죽어가면서도 내뱉은 말 한마디
입력 2019.01.12 07:38

인사이트JTBC 'SKY캐슬'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SKY캐슬' 김보라가 죽어가면서도 내뱉은 말 한마디를 정준호는 끝내 듣지 못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SKY캐슬'에서는 김혜나(김보라 분)가 죽어가면서 강준상(정준호 분)과 눈을 마주치는 장면이 방송됐다.


이날 김혜나는 스카이캐슬 게스트하우스 테라스 난간에 있다가 아래로 추락했다. 곧바로 구급차를 타고 주남대병원으로 실려 왔다. 이때 마침 '아빠' 강준상도 병원으로 왔다.


하지만 강준상은 혜나를 수술하기 위해 오지 않았다. 병원장의 손자를 수술하기 위해 병원으로 온 것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SKY캐슬'


강준상은 병원장의 손자를 살려야 하니 "기조실장의 직권으로 말한다"며 혜나를 다른 병원으로 보내라고 명령했다.


결국 혜나는 병원을 옮길 수밖에 없었고, 다른 곳으로 이동하던 중 강준상과 마주친다.


혜나는 강준상과 눈이 마주쳤다. 마지막임을 직감한 혜나는 강준상을 보며 나지막이 "아빠"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SKY캐슬'


하지만 강준상은 이 말을 끝내 듣지 못했다. 혜나는 한 번도 잡지 못해본 아빠의 손을 잡으려 하지만, 힘이 없어 잡지 못했다. 


결국 둘은 연결되지 못한 것이어서 많은 시청자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급한 환자임에도 수술받지 못한 혜나는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인사이트.JTBC 'SKY캐슬'


Naver TV 'SKY캐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