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월세 밀린 빈집에서는 '1.58kg' 고양이만 홀로 울고 있었다
월세 밀린 빈집에서는 '1.58kg' 고양이만 홀로 울고 있었다
입력 2019.01.11 16:28

인사이트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 홈페이지 캡처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고양이는 아무도 없는 집에서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한 채 한 달 동안 홀로 주인을 기다렸다. 


11일 부산 동래경찰서는 집세를 내지 않고 도주하며 자신이 키우던 고양이를 한 달간 원룸에 방치한 A(36)씨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물단체와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부산 동래구 한 원룸에서 몇 년간 거주하던 A씨는 지난달 초 짐을 챙긴 채 사라졌다.


최초 집주인은 밀린 집세를 받기 위해 수차례 A씨에게 연락했으나 받지 않았다.


인사이트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 홈페이지 캡처


이에 집주인이 이달 초 A씨의 원룸을 찾았으나 아무 인기척이 없었다. 인기척 대신 집 안에서 들려온 건 아주 희미한 고양이 울음소리였다.


수상함을 느낀 집주인은 예전 A씨가 애완동물을 키운다는 사실을 기억했고, 곧바로 동물단체에 신고했다.


동물단체가 원룸으로 출동하며 A씨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전화를 받지 않자 119 구조대원이 원룸 창문을 통해 내부로 진입했다.


원룸 내부로 들어온 구조대원들이 목격한 장면은 처참했다.


인사이트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 홈페이지 캡처


족히 몇 주는 아무것도 먹지 못했을 걸로 보이는 고양이 1마리가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하고 탈진한 채 웅크려 있었다.


발견 당시 이 고양이는 몸무게가 1.58kg에 불과했으며, 저혈당에 급선신부전증 증상을 보이는 심각한 영양실조에 걸려있었다.


동물단체 '부산동물사랑길고양이보호연대'는 A씨가 집세를 내지 않고 도주하며 고양이를 한 달간 방치한 걸로 보고 동물 학대 혐의로 A씨를 고발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고양이 방치 이유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