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질경이, 中 최대 온라인몰 타오바오서 2시간만에 3000개 '완판'
질경이, 中 최대 온라인몰 타오바오서 2시간만에 3000개 '완판'
입력 2019.01.11 14:31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질경이 


질경이, '타오바오몰'에서 3천개 제품 '완판'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여성 건강 전문 기업 질경이가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 '타오바오몰'에서 '완판 행진'을 기록했다.


11일 질경이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19일 타오바오몰에서 '질경이', '에코아 워시 퓨어', '페미닌 티슈 라이트' 등 대표 제품 3천여 개를 판매했다.


중국의 인플루언서인 왕홍 씨씨와 제휴해 판매했으며, 준비한 수량 약 3천여 개가 2시간만에 전량 소진되는 기록을 달성했다.


인사이트중국 왕홍 씨씨 / 사진 제공 = 질경이 


'질경이', '에코아 워시 퓨어', '페미닌 티슈 라이트' 등 판매 


씨씨는 타오바오몰 판매자의 신용도와 만족도 등을 종합해 우수 판매자에게 부여하는 청관 5개를 획득한 '인기 인플루언서'다.


질경이 판매 당일 타오바오 내 전체 행사 중 판매율 11위를 기록하는 등 다수의 충성 고객을 보유하고 있다.


씨씨는 이번 제휴 판매 후 질경이의 제품력을 확인하고 동일 수량으로 익일 재판매를 요청하는 등 질경이와 지속적인 파트너십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질경이 


2016년부터 중국 법인 설립해 수출 활성화 나선 질경이 


질경이는 2016년 중국 북경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수출을 시작했다.


지난 11월 '질경이 프리미엄', '질경이 페미닌 미스트'가 중국 위생 허가를 획득하면서 2016년 9월 획득한 '질경이'와 함께 총 3개 제품을 중국에서 판매할 수 있게 됐다. 타오바오를 비롯한 중국 온라인 몰과 약국, 에스테틱 샵, 홈쇼핑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중국 징동, 티몰 등에 플래그쉽 스토어 오픈을 준비중이며 중국 내 드럭스토어를 비롯한 오프라인 채널과 헬스 전문몰에도 입점이 예정돼 있다.


이와 함께 대규모 론칭 파티도 계획 중이다. 일본에서는 화장품 등록과 후생성 시판허가를 획득했으며, 유럽 화장품 안전성 검사(CPNP)등록, 세계 3대 할랄 인증기관 '무이'에서 할랄 인증을 획득하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 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보해나가고 있다.


인사이트최원석 질경이 대표 / 사진 제공 = 질경이 


최원석 질경이 대표는 "중국 내 일반 화장품의 수출이 사전허가제에서 사후관리제로 바뀌며 국내 화장품 업계의 중국 시장 진입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질경이는 2016년부터 중국을 포함한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현지화 전략과 해외 인증 획득으로 탄탄한 기반을 마련해온 만큼, 2019년을 해외 진출의 원년으로 삼고 총력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