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강제징용 문제 어떻게 생각하냐"는 일본 기자 질문에 '사이다' 답변한 문 대통령
"강제징용 문제 어떻게 생각하냐"는 일본 기자 질문에 '사이다' 답변한 문 대통령
입력 2019.01.10 15:54

인사이트청와대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관계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고수했다.


1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경제와 사회안전망을 핵심 주제로 신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참석한 일본 매체 NHK기자는 문 대통령에게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어떻게 보고 있느냐"며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구체적 대응책을 언제쯤 내놓을 것인지 질문했다.


문 대통령은 굳은 얼굴로 잠시 생각한 뒤 답변을 시작했다.


인사이트청와대


문 대통령은 "과거 한국과 일본 간의 불행했던 역사가 있었다"며 "35년가량 지속된 역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역사 때문에 한국과 일본이 새로운 외교 관계를 수립하면서 한·일기본협정을 체결했지만, 이것으로 다 해결되지 않은 문제들이 아직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것은 한국 정부가 만든 문제가 아니다"며 "과거 불행했던 역사 때문에 만들어진 문제다"고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조금 더 겸허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며 "한국 정부는 별개로 해결하고, 그것으로 미래지향적 관계 훼손되지 않도록 하자고 누누이 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YouTube 'media infact'


또한 문 대통령은 과거 한일관계 문제를 정치 쟁점화해 논란거리로 만들고 있는 일본 지도자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삼권분립에 의해 대법원의 판결에는 정부가 관여할 수 없다. 정부는 법원 판결 존중해야 한다"며 현재 일본 지도자들이 태도는 현명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일본이 불만을 표할 수 있지만, 그 부분은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며 "한일 간에 어떻게 지혜를 모아 해결할 것인가, 피해자들의 실질적 고통을 치유하는 것에 대해서, 그 부분에 대해서 진지하게 지혜를 모아가야 한다"고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단호한 입장을 이어가자 일부 일본 매체들은 "문 대통령이 일본을 비판했다"며 한일관계가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