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출근길 불편' 우려 됐던 경기 버스 파업···노사 14시간 넘는 '밤샘 협상'으로 철회
'출근길 불편' 우려 됐던 경기 버스 파업···노사 14시간 넘는 '밤샘 협상'으로 철회
입력 2019.01.10 15:23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오늘(10일), 경기 지역 버스 기사 총파업으로 인해 힘든 출근길이 될 것으로 우려됐지만, 무사히 넘어갈 수 있었다. 


경기지역 자동차 노동조합과 회사 측이 협상을 타결했기 것이다. 이로써 버스 운행이 모두 정상화돼 시민들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지난 9일 오후 4시부터 한국노총 경기지역 자동차 노동조합 소속 8개 노조와 경기도 버스운송 사업조합의 2차 조정 회의가 열렸다.


노조 측 주장에 따르면 오는 7월부터 주 52시간 근로제가 도입되면 근로일수가 평균 이틀 정도 줄어들어 임금 손실이 40만 원에서 100만 원에 달한다. 


이에 노조 측은 시급 20% 인상과 정년 연장을 요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회사 측은 10.9%의 최저임금 인상률 적용만 가능하다고 맞섰다. 이 때문에 양측의 협상이 열렸고 9시간 50분 동안 진행된 협상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해 조정이 중지됐다.


10일 오전 4시 30까지 사 측의 제안으로 경기지역 자동차 노조 사무실에서 이어진 막판 교섭에서도 양측은 접점을 찾지 못했고 결국 최종 결렬됐다.


노조는 이날 오전 4시 40분부터 부천 소신여객을 시작으로 각 지역의 첫차를 운행하지 않으면서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그러나 계속해서 교섭을 이어간 노사는 오전 5시 30분께 월 급여 38만원씩을 인상하는 안으로 합의를 이뤄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노조 관계자는 "새벽 시간대 버스 이용에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며 "파업이 장기화할수록 시민들이 불편하기 때문에 출근길 시민 불편을 생각해 노조가 한발 양보했고 결국 사 측의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입장을 밝혔다.


버스 운행이 정상화되자 시민들은 출근길이 불편해질까 걱정됐는데 잘 해결되어 다행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