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심석희 "조재범 전 코치에 상습 '성폭력' 당했다"···추가 고소장 제출
심석희 "조재범 전 코치에 상습 '성폭력' 당했다"···추가 고소장 제출
입력 2019.01.08 21:38

인사이트심석희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쇼트트랙 국가대표인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상습적인 성폭력'에 시달렸다고 추가 폭로했다.


8일 SBS는 심석희가 지난달 17일 조 전 코치에게 추가 고소장을 제출한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심석희는 지난달 17일 조 전 코치의 2심 재판에 나와 "엄벌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한 뒤 고소장을 제출했다.


심석희가 최초 성폭력을 당한 때는 2014년, 고작 고등학교 2학년이었을 때다. 이때 시작된 성폭력은 평창 올림픽 개막 두 달 전까지 이어졌다.


인사이트뉴스1


4년 가까이 지속됐다는 이야기다. 조 전 코치는 강제 추행은 물론 성폭행·신체 폭행과 무차별적인 협박을 했다고 한다.


2심 재판에 출석했던 심석희는 아픈 기억을 직접 꺼냈으며, 진심을 담아 엄벌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진다.


인사이트조재범 전 코치 / 뉴스1


한편 심석희는 "조 전 코치는 제가 초등생 때부터 폭행과 폭언을 했다"면서 "초등학교 4학년 때 아이스하키채로 맞아 손가락뼈가 부러졌고, 중학교에 진학한 뒤에는 폭행 강도가 더 세졌다"고 폭로했다.


조 전 코치는 "심석희가 원한다면 절대 그의 눈앞에 나타나지 않겠다"고 말했다.


SBS는 '성폭행' 여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조 전 코치가 "절대 아니다"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