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올해는 중공업 부활의 원년…수주에 총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올해는 중공업 부활의 원년…수주에 총력"
입력 2019.01.03 19:56

인사이트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 사진제공 = 삼성중공업


남준우 사장, '새로운 도약, 중공업 부활의 원년' 발표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중공업을 이끄는 남준우 사장이 2019년 올해를 중공업 부활의 원년으로 삼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3일 삼성중공업은 남준우 사장이 신년사를 통해 캐치프래이즈 '2019 새로운 도약, 중공업(重工業) 부활의 원년'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남준우 사장은 "어느누구와의 경쟁에서도 이길 수 있는 원가경쟁력 확보와 수주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기술, 구매 부문에서는 설계 물량 감축 및 표준화 확대, 자재비 절감, 적기 조달 등 제조원가 경쟁력 제고를 주문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중공업


연구소에서는 시장 니즈에 부합하는 스마트 선박 및 친환경 선박 기술 개발 등에 박차를 가할 것을 당부했다.


남준우 사장은 또 "계획한 목표는 반드시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또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올해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가는 BP 매드독(Mad dog Ⅱ) FPU, ENI 코랄(Coral) FLNG 등 해양 프로젝트에 대해 그간 대형 해양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은 개선사항(Lessons Learned)을 십분 활용해 약속한 납기와 목표 원가를 기필코 준수하자"고 말했다.


끝으로 남준우 사장은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며 "자신감을 갖고 모두가 함께 힘차게 나아가자"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