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하태경 "2019년은 사회악 워마드 종말하는 해가 될 것"
하태경 "2019년은 사회악 워마드 종말하는 해가 될 것"
입력 2019.01.02 16:16

인사이트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 뉴스1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의원이 올해는 워마드 종말의 해가 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하 의원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의 게시글을 링크한 후 "남성의 씨를 말리는 것이 남녀평등 구현이라고 생각하는 단세포 집단 워마드가 하태경, 이준석에게 선전포고를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덤비시라. 얼마든지 받아주겠다"면서 "받아주는 정도가 아니라 올해를 워마드 종말의 해로 만들어 드리겠다"고도 덧붙였다.


인사이트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 뉴스1


하 의원이 링크한 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워마드의 한 이용자는 "하태경은 산이 XXX주면서(옹호하면서) 20대 남 마케팅을 시작했고 이준석도 이수역 사건에 숟가락 얹으며 여성혐오에 기름 붓고 있다"면서 "바미당(바른미래당) 보이콧 들어가라"고 비판했다.


이 게시글은 지난 1일 기준 3천회 가량 조회됐다.


이는 앞서 하 의원이 같은 날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인 랩퍼 산이의 신곡 '페미니스트'에 대해 "가사가 도발적이면서도 공감 가는 부분들이 많았다"며 "요즘 20대 남자애들 고민이 이해가 잘 안되면 산이 노래 한번 들어보라"고 권한 것에 대한 비판으로 보인다.


이에 하 의원은 워마드에 날을 세웠다.


인사이트facebook 'radiogagapage'


그는 워마드 이용자의 주장에 반박하듯 "이수역 사고를 허위날조하는 워마드의 모습에서는 구시대의 악취까지 느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예수님도 남자라면서 그 성체를 훼손하는 아메바적이고 야만적인 (워마드의) 사고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여성이라는 그 이유 하나만으로 그를 햇님이라고 미화하는 모습을 보고 불쌍하다는 연민까지 일어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하 의원은 "워마드라는 사회악, 신적폐를 바른미래당이 초전박살 내겠다"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또 "워마드가 더 크게 확산돼 치유 불가능의 암이 되지 않도록 연내 아니 상반기 내로 뿌리 뽑겠다"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