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조국 "특감반 사태는 김태우 수사관의 비위일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조국 "특감반 사태는 김태우 수사관의 비위일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입력 2018.12.31 17:35

인사이트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 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폭로에 대해 입을 열었다.


31일 조국 민정수석은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조 수석은 이번 폭로 사태의 '핵심'은 김태우 전 수사관의 비위행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못 박았다.


인사이트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 뉴스1


그는 "김태우 행정요원이 징계처분이 확실시되자 정당한 업무처리를 왜곡하여 정치적 쟁점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 행정요원이 자신의 비위행위를 숨기고자 희대의 농간을 부리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조 수석은 "이미 대검 감찰본부의 중징계 결정에 따라 김태우 행정요원의 비위라는 실체적 진실의 일각이 드러났다"며 "더 나아가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를 통해 비위의 실체가 더 명확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민정수석실은 이전 정부와 다르게 민간인을 사찰하거나 블랙리스트를 만들지 않았다"며 "애초부터 정치적 반대자에 대한 사찰은 엄격히 금지해왔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조 수석은 특별감찰반 소속 행정요원이 관할범위 밖의 미확인 첩보를 수집해 온 경우 폐기하거나 법에 따라 관련 부처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그는 "김용균법 통과를 위해 고(故) 김용균씨가 저를 이 자리에 소환했다고 생각한다."며 "민정수석의 운영위 불출석이라는 관행보다, 김용균 법의 통과가 중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결심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조 수석은 "책략은 진실을 이기지 못한다"며 "오늘 이 자리가 사건의 실체가 밝혀지고 문재인 정부의 부패 척결의 의지가 밝혀지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