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연말, 문재인 대통령에 '친서' 보낸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전한 말
연말, 문재인 대통령에 '친서' 보낸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전한 말
입력 2018.12.30 17:40

인사이트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다.


친서에는 여러 내용이 담겼지만, 청와대 측은 김 위원장이 특히 올해 '서울 답방'을 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고 전했다.


30일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브리핑을 열고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 내년에도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아가자고 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2018년 한 해 동안, 두 정상이 세 번이나 만난 점을 높이 평가했다.


인사이트뉴스1


남과 북의 오랜 대결 구도를 뛰어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를 이뤄냈다는 게 김 위원장의 평가. 한반도 내에 군사적 긴장 완화는 물론 전쟁 공포에서 벗어나게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지난 9월 호언장담했던 '연내 서울 답방'을 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고 한다.


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이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은 "2019년에도 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 및 번영을 위한 논의를 이어가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갈 용의가 있다"는 뜻을 친서에 담았다.


한편 친서는 사람을 통해 전해진 것으로 알려졌으며, 남북 사이에 있는 여러 창구 중 한 곳을 통해 전달됐다고 한다. 


김 대변인은 비핵화 및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내용이 친서에 담겼는지는 언급할 수 없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친서에 화답하기 위해 조만간 답장 친서를 보낼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