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서울시 "시민 10명 중 7명이 '북한 김정은 서울 답방' 찬성했다"
서울시 "시민 10명 중 7명이 '북한 김정은 서울 답방' 찬성했다"
입력 2018.12.30 16:03

인사이트평양공동사진취재단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애초 올해 진행될 것으로 보였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2018년도 딱 이틀 남았기에 사실상 무산이 됐다. 지난 9월 김정은 위원장은 "남한 사람들이 반대해도 올해 안에 꼭 서울 가겠다"고 호언장담했지만, 끝내 이뤄지지 않았다.


사실상 무산됐고, 진전도 없는 상황. 이런 가운데 서울시는 "시민 10명 중 7명이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찬성했다"고 발표했다.


30일 서울시는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서울에 거주하는 성인 2천명을 대상으로 남북교류협력 사업에 대한 의식조사를 했다고 발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로페이 가입 및 이용확산 결의대회에서 무대를 바라보고 있다.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로페이 가입 및 이용확산 결의대회에서 무대를 바라보고 있다.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그 결과 응답자 68.0%가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찬성했다. 반대하는 비율은 3분의 1 수준인 22.4%였다. 남녀로 나누면 의외로 남성이 여성보다 더 찬성했다. 남성의 찬성율은 70.3%였고, 여성의 찬성율은 65.8%였다.


통상 군대를 경험한 남성들이 북한에 대해 더 보수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지만, 이번 서울시 조사에서는 다소 다른 결과가 도출됐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찬성율이 가장 높았고, 20대가 가장 낮았다. 40대는 77.8%였고, 20대는 59.8%였다. 18%p 차이였다. 30대는 68.4%, 50대 이상은 65.1%의 비율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찬성했다.


인사이트뉴스1


서울시는 서울을 답방한 김 위원장이 무엇을 해주면 좋겠는지 알아보는 조사도 함께 진행했다.


1위는 '시민 대상 연설'(38.1%)이었다. 그 뒤로는 '남북정상회담 성공기원 촛불문화제'(21.7%)였고, '두 정상에게 소망 글 전달'(15.1%), 시민참여 플래시몹(7.0%)이 각각 자리했다.


통일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서울 답방' 찬성 비율보다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에 찬성하는 의견은 무려 74.2%였고, 반대하는 의견은 25.8%였다.


인사이트평양공동사진취재단


마지막으로 "북한은 우리에게 어떤 대상인가"라는 질문에 가장 많이 선택된 답은 '우리와 협력할 대상'(60.2%)이었다. '경계해야 하는 적대 대상'(18.4%)과 '우리가 도와야 할 대상'(10.1%)를 크게 앞질렀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김 위원장이 서울을 답방한다면, 성공적 협상 개최를 위해 서울시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대동강 수질 개선 협력 등 행정 부분을 최대한 신경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가 여론조사 전문업체에 의뢰해 온라인 설문조사로 진행한 이번 조사의 신뢰수준은 95%, 표준오차는 ±2.21%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