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주차난 해소와 주차 질서 확립 위해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내린 결단
주차난 해소와 주차 질서 확립 위해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내린 결단
입력 2018.12.24 13:38

인사이트정순균 강남구청장 / 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내년 1월부터 주차난 해소와 주차 질서 확립을 위해 거주자우선주차장 2년 순환배정제를 실시한다.


24일 강남구에 따르면 현재 구에서 운영 중인 거주자우선주차장의 규모는 총 8023면으로 소방차 진입로 확보와 통 행불편 해소를 이유로 매해 약 200면씩 감소되고 있다. 이에 구는 지난 8월부터 3개월간 전수 조사를 시행한 결과, 장기 대기자 적체 해소와 공평한 기회 제공을 위해 2019년부터 신규 배정자의 이용기간을 무제한에서 2년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내 집 대문앞 주차장 사용자를 제외한 기존 이용자에게는 2년의 유예 기간을 적용한다. 관내 거주자우선주차장 대기자는 10월 기준 약 4천명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강남구청


이밖에도 구는 거주자 우선 주차장을 다른 이용자와 공유한 사람에게는 재신청 시 가점을 주도록 규칙을 개정했다. 1면을 2명이 나눠 사용하는 '함께쓰기(1+1)'와 비어 있는 시간에는 누구나 잠시 주차할 수 있게 하는 '잠시 주차제'를 추진해 참여자에게는 가점을 주는 방식이다.


신호진 주차관리과장은 "구민 공감을 얻는 주정차 사업으로 민원을 줄이고, 주민 중심 소통 정책을 통해 '품격 강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