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오는 2032년, '3조 8천억원' 투자해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개최 추진한다"
"오는 2032년, '3조 8천억원' 투자해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개최 추진한다"
입력 2018.12.18 10:37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서울시가 북한 평양과 함께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고 있다.


시는 올림픽 개최를 위해 3조 8천억원가량의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했다.


18일 서울시는 최근 시의회에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대회 서울-평양 공동 개최 유치 동의안'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동의안에 따르면 서울시는 2032년 7~8월 중 서울과 평양을 비롯한 한반도 전역에서 15일간 33종목을 치를 계획이다.


인사이트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단일팀 / 뉴스1


이를 위해 대한민국이 준비해야 할 예산은 3조 8,570억원 수준으로 예측됐다. 이는 개·폐회식과 경기장 개·보수, 선수촌, 경기 운영 등에 들어가는 금액이다.


도로나 철도 등 올림픽 개최를 위한 사회간접자본(SOC) 확보 비용은 추산에서 제외돼 예산은 더욱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


예산은 조직 위원회 측이 40%인 1조 5,428억원, 정부와 서울시가 각각 30%인 1조 1,571억원씩을 분담할 계획이다.


동의안이 제출됨에 따라 시의회는 오는 19일 상임위를 거쳐 20일 본회의에서 이를 처리할 방침이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뉴스1


서울시는 "서울은 평양과 최단거리에 있는 도시인만큼 비용을 아낄 수 있다"며 "기존 시설을 최대한 이용해 경제 올림픽을 치르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5G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개·폐막식을 대한민국과 북한에서 동시에 진행하겠다는 구상도 내놨다.


한편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는 9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 회담에서 합의된 사항이다.


현재 대한민국과 인도, 독일, 호주 등이 유치 의사를 밝힌 상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