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내일(7일) '영하 10도'까지 떨어져 '콧물'도 언다
내일(7일) '영하 10도'까지 떨어져 '콧물'도 언다
입력 2018.12.06 21:32

인사이트사진=임경호 기자 kyungho@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대설을 맞는 내일(7일)은 강추위가 예상돼 건강 관리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겠다.


6일 기상청은 금요일인 내일(7일)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밤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늘 밤 11시를 기준으로 인천과 경기 북부, 경부 북부, 충북과 강원 일부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인사이트고대현 기자 daehyun@


아침 최저 기온은 전국을 기준으로 -12~영상 2도, 낮 최고 기온은 -5~영상 3도를 나타내겠다. 


서울은 -9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눈구름이 발달하고 있는 서해상 일대에서는 눈이 오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전북 서해안에는 최고 10cm, 전남내륙과 충남내륙에는 최고 5cm의 눈이 예상된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미세먼지는 대기 순환이 원활해 전국이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상과 남해상에서는 2.0~4.0m, 동해상에서는 3.0~6.0m로 매우 높게 일어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으니 건강관리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며 "수동관 동파를 비롯해 시설물과 농작물 관리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