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로 제주도서 '푸조∙시트로엥 자동차 박물관' 개관한 한불모터스
국내 최초로 제주도서 '푸조∙시트로엥 자동차 박물관' 개관한 한불모터스
입력 2018.12.06 19:37

인사이트사진 제공 = 푸조


자동차 문화 마케팅 시동


[인사이트] 서희수 기자 = 푸조(PEUGEOT)와 시트로엥(CITROËN)을 공식 수입하고 있는 한불모터스(주)가 제주도에서 자동차 박물관을 열었다.


6일 한불모터스(주)에 따르면 전날인 5일 제주도 서귀포시 중문에서 '푸조∙시트로엥 자동차 박물관' 개관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


개관식에는 송승철 한불모터스 대표이사와 엠마뉴엘딜레 PSA그룹 인디아퍼시픽 총괄부사장을 비롯해 PSA그룹 관계자, 강명진 박물관 관장 등이 참석했다.


2,500여평(연면적8,264m²)의 박물관은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조성됐다.


프랑스의 대표 건축물인 33m의 에펠탑을 비롯해 푸조의 200년과 시트로엥의 100년 역사, 헤리티지, 브랜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푸조


한불모터스는 푸조∙시트로엥 자동차 박물관을 통해 브랜드 저변확대와 자동차 문화발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곳은 국내 자동차 브랜드 중 한불모터스가 최초로 건립한 자동차박물관이자 프랑스 이외 지역 최초의 푸조∙시트로엥 박물관이다.


이를 위해 송승철 대표이사는 2년 간 제주도를 100번 왕복하고 나무 1그루도 직접 심는 등 심혈을 기울이는 등 2년간 약 110억원을 투자했다.


박물관 1층은 시트로엥의 클래식카와 역사를 온·오프라인으로 체험 할 수 있는 공간인 '시트로엥 오리진스'와 다양한 오리지널 기념품을 구입 할 수 있는 '헤리티지 스토어'로 구성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푸조


특히, '시트로엥 오리진스'에는 1934년 생산된 '트락숑아방'을 비롯해 '2CV(1948년)', 'DS21(1955년)' 등 브랜드의 기념비적 모델이 전시돼 있다.


16개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지난 1919년 부터 현재까지 판매되고 있는 시트로엥 전 모델에 대한 풍성한 콘텐츠도 담긴 신개념 온라인 박물관이다.


2층에는 생산된지 100년 이상된 '타입 139 A 토르피(1911년)'와 '타입 153BR 토르피(1923년)', '201C 세단(1930년)', '401D 리무진(1935년)', '601세단(1934년)' 등 5대 클래식카를 관람할 수 있다.


1970년대에 생산된 '604 세단'부터 2006년 생산된 '207CC' 등 총 17대의 기념비적인 차량들이 전시됐다.


입구부터 시계방향으로 관람하며 푸조의 과거부터 현재를 살펴 볼 수 있는 콘셉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푸조


또, 푸조와 시트로엥의 모터 스포츠역사, 브랜드가 진출한 산업분야, 주요연혁 등 브랜드 역사를 한 눈에 알아 볼 수 있는 히스토리룸과 미디어룸도 존재한다.


전시차량 중 일부는 한불모터스가 직접 구입했고, 32대는 PSA 그룹으로부터 장기 임대형식으로 지원받았다.


7대는 현재 박물관에 전시돼 있고, 나머지 14대는 내년에 순차적으로 들여올 예정이다.


한불모터스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와 PSA그룹과의 협업을 통해 테마기획전, 클래식카 시승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해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자동차 문화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송승철 대표이사는 "지난 2년 간 제주도를 100회이상 왕복하며 부지 선정부터 인테리어까지 모든 과정에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만큼 감회가 남다르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와 PSA 그룹과의 협업을 통해 매력적인 클래식카 전시와 풍성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한국을 대표하는 자동차 문화공간으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푸조


임마뉴엘딜레 총괄부사장은 "프랑스 외 지역 최초의 푸조‧시트로엥 박물관이 한국에 건립된 것은 상당히 의미있는 일"이라며 "박물관 개관을 위해 적극적인 투자와 노력을 기울인 송 대표이사와 한불모터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 박물관이 한국 자동차 문화발전에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박물관이 잘 자리잡을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푸조‧시트로엥 자동차 박물관은 명절과 국가 공휴일을 제외하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입장료는 성인 6천원, 학생 4천원, 초등학생 이하 2천원이다.

"건강하게 돌아오길"···'암 투병' 사실 고백하고 '항암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스타 5인
입력 2018.12.14 16:17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니난 12일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악성 림프종 진단을 받았음을 고백했다.


허지웅의 갑작스러운 투병 소식에 많은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며 그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암'이라는 병마와 싸우고 있는 연예인들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들은 자신의 암 투병 사실을 고백하고, 대중의 응원을 받으며 암을 이겨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힘겨운 항암치료를 끝내고 곧 대중 곁으로 돌아올 스타들을 함께 알아보자.


1. 김우빈



배우 김우빈은 지난해 5월 비인두암을 진단받고 항암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연예계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김우빈은 지난해 말 자신의 팬카페에 "세 번의 항암치료와 서른다섯 번의 방사선 치료를 무사히 잘 마쳤다. 주기적으로 추적 검사를 하며 회복 중이다"라고 근황을 알린 바 있다.


그는 지난 8월 절친인 배우 이종석의 카페에 건강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대중들을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2. 허지웅



지난 12일 허지웅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허지웅이 진단받은 악성림프종은 림프조직세포가 악성으로 전환돼 과다 증식하며 생기는 종양을 말한다.


그는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냅시다. 이길게요"라며 병마에 맞서는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3. 유상무



지난해 4월 대장암 3기 판정을 받은 유상무는 수술 후 후속 치료를 병행하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중이다.


그는 대장암으로 투병 중 작사가 김연지와 열애 사실을 공개하고 지난 10월 웨딩 마치를 울렸다.


아내 김연지의 보살핌으로 암 투병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밝힌 유상무는 "신부의 말을 잘 듣는 남편이 되겠다"라며 깊은 애정을 고백하기도 했다.


4. 허각



가수 허각 또한 지난해 4월 갑상선암 초기 진단을 받으며 투병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활동을 중단하며 자신의 SNS에 "얼른 회복해서 좋은 노래 들려드리겠다"라는 글을 게재해 팬들을 안심시키기도 했다.


1년여 만에 갑상선암을 이겨낸 허각은 지난달 신곡 '흔한 이별'을 발표하며 가요계로 컴백했다.


5. 김정태



지난 10월 배우 김정태는 간암 투병 소식을 전하며 출연 중이던 SBS '황후의 품격'에서 하차했다.


김정태의 소속사 측은 "간경화에 작은 종양이 발견됐다. 간암은 초기인 상태"라며 상황을 전했다.


또한 당분간 치료에 전념할 것이라 전했고, '황후의 품격' 측은 전면 재촬영을 결정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