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kg'짜리 시멘트 번쩍 들어 나르는 여성이 SNS를 개설하자 벌어진 놀라운 일
'36kg'짜리 시멘트 번쩍 들어 나르는 여성이 SNS를 개설하자 벌어진 놀라운 일
입력 2018.12.06 19:39

인사이트Sohu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삶이 아무리 힘들고 고달파도 엄마는 가족들을 위해 매일 무거운 시멘트를 날랐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콰이바오는 고된 현실 속에서도 가족을 위해 홀로 힘들게 생계비를 버는 한 젊은 여성의 사연을 보도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중국에 거주하고 있는 27살 장 팡팡(Zhang fang fang)이다.


장은 최근 사고로 시력을 잃은 남편의 치료비를 위해 시멘트 공장에서 일을 시작했다.


가녀린 몸이지만 장은 남자들이 들기도 벅찬 36kg짜리 시멘트 자루를 하루에 무려 20t이나 옮긴다.


인사이트Sohu


매일 무거운 포대를 날라 어깨고, 팔이고 남아나지 않지만 장은 한마디 불평불만도 없다.


이렇게 힘들게 일을 하고 받는 돈은 자루당 0.15달러(한화 약 167원).


비록 적은 돈이지만 집에서 엄마를 기다리는 두 딸이 있기에 장은 절대 포기하는 법이 없다.


장의 안타까운 사연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많은 이들이 재정적으로 돕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지만, 장은 정중히 거절 의사를 밝혔다.


장은 "제 일이 힘들어 보이지만, 저는 시멘트 나르는 일을 통해 직접 돈을 버는 게 좋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인사이트Sohu


한편, 장의 사연에 온라인상 모금 활동이 이루어지자 몇몇 누리꾼들은 그녀가 '돈'을 벌기 위해 퍼포먼스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러나 장은 자신이 일하는 사진을 줄줄이 공개하며 "그럴 이유가 없다"며 루머에 대한 선을 그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휴 안타깝다", "역시 엄마의 힘은 위대하다", "엄마 정말 대단하신 듯. 한 포대도 무거울 텐데" 등 여성의 의지에 박수를 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ohu

"여태 솔로라면 이젠 포기하세요"...크리스마스 이브까지 단 '11일' 남았다
입력 2018.12.14 11:3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오늘(14일)로 크리스마스 이브가 불과 '11일' 앞으로 다가왔다. 


도심에는 크리스마스 크리에서 빛나는 형형색색 불빛들로 가득하고, 캐롤도 여기저기서 들려오기 시작한다. 


다가온 연말 분위기처럼 길거리에 오가는 연인들 얼굴에도 미소가 한가득이다. 


이 틈에서 아직 '솔로'인 당신. 당신은 안타깝게도 올해도 크리스마스 이브, 그리고 크리스마스까지 '솔로'로 보낼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기죽지 말자. 본래 크리스마스는 '커플'을 위한 날이 아니다. 



우리나라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서 밝힌 크리스마스의 정식 명칭은 '기독탄신일'이다. 


말 그대로 예수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리는 기념일이다. 


그러니 올해도 솔로라고 자신을 탓할 필요는 없다. 커플이 아니더라도 자신을 아끼고 사랑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면 된다. 


솔로라는 이유로 혼자 우울해하지 말고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에 좀 더 활동적이고 뜻깊은 일을 해보는 것이 기분 전환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가능하다면 친구들과 만나 수다를 떨거나 홈파티를 하는 것을 추천한다. 솔로인 친구들에게 크리스마스는 오랫동안 보지 못했던 친구를 만날 좋은 기회다. 


친구 만나는 것이 여의치 않다면 혼자 드라이브를 하러 가거나 영화·뮤지컬 등 공연 관람을 즐기는 것도 알찬 크리스마스를 보내는 방법이다.  


또한, 크리스마스는 의미 있는 일을 할 수 있는 날이기도 하다. 


이날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돕는 봉사활동에 참가한다면 그 어느 커플들보다 기억에 남는 크리스마스를 보낼 수 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