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색깔' 변화가 알려주는 우리집 고양이 당장 병원에 데려가야 한다는 신호
'코 색깔' 변화가 알려주는 우리집 고양이 당장 병원에 데려가야 한다는 신호
입력 2018.12.06 18:47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코의 색깔로 우리집 고양이 건강의 적신호를 알아챌 수 있으니 아래 내용에 주목하자. 


최근 해외 동물 전문 매체 'catster'에는 코 색깔이 고양이들의 건강 상태를 진단하는 단서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이 소개됐다.


고양이들의 코 색깔은 묘종에 따라 옅은 분홍색부터 갈색까지 다양한 색깔을 띠고, 나이가 들면서 차차 색이 변하기도 한다. 


또한, 고양이의 코는 온도 변화에 매우 민감해 기온이 바뀌면 변색하기도 하고, 흥분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았을 경우에도 진한 분홍색을 띠거나 빨개지기도 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밖에도 고양이의 코에는 혈관이 많이 분포하고 있어 혈압에도 큰 영향을 받는다.


날씨가 추우면 혈관이 수축해 코가 연한 분홍색을 띠게 되고 날씨가 더우면 혈관이 확장해 붉어진다.


만약 날씨와 관계없이 고양이의 코가 진한 분홍색을 띠며 붉어지거나 창백해진다면 고혈압 혹은 저혈압의 징후를 나타내는 것일 수도 있다.


고양이의 코가 분홍색이나 갈색 계열이 아니라 평소 보지 못했던 이상한 색을 띤다면 건강에 큰 이상이 있음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코가 푸르스름해지거나 어둡고 짙어진다면 독소에 감염되었거나 산소 부족으로 인한 내장의 손상 등이 야기되었을 가능성이 크므로 병원을 찾아 고양이의 몸 상태를 진단해 보아야 한다.


수의사 제인 브런트(Jane Brunt) 박사는 "만약 고양이의 코가 흰색에 가깝다면 빈혈이거나 혈액순환에 문제가 있지 않은가를 의심해 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변화하는 고양이의 코 색깔을 알아차리는 것만으로도 훌륭한 주인이라는 증거다. 계속해서 틈틈이 신경을 써 고양이들이 보내는 건강의 신호를 알아차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쌍꺼풀 유무 상관없이 뷔가 '얼굴 천재'라는 걸 증명해준 장면
입력 2018.12.14 19:17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타 팬도 인정하게 만드는 '얼굴 천재' 방탄소년단 뷔의 미모. 그의 '잘생김'은 쌍꺼풀의 유무와는 전혀 상관이 없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방탄소년단 뷔가 쌍꺼풀이 생겼을 때'라는 제목의 한 게시물이 올라와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게시물 속에는 지난 8일 (현지 시간) '러브 유어셀프' 대만 콘서트 진행 중에 찍힌 뷔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날 안경을 쓰고 무대 위로 등장한 뷔는 순정만화 속에서 튀어나온 것만 같은 비주얼을 뽐냈다.



조명이 밝아졌다가 어두워지는 순간 그의 눈 위쪽에 안경의 그림자가 생겼고, 마치 쌍꺼풀이 생긴 듯한 착각을 들게 했다.


대개 무쌍꺼풀인 사람이 갑자기 쌍꺼풀이 생기면 느끼하거나 강한 인상을 연출하기 십상이다.


하지만 무쌍꺼풀인 뷔는 갑작스럽게 생긴 쌍꺼풀에도 전혀 미모에 타격을 받지 않았다. 오히려 그의 잘생김이 배가 된 듯한 느낌이 들 정도였다.




또한 누리꾼들은 조막만 한 얼굴에 이목구비가 또렷해, 그가 무쌍꺼풀인 거조차 몰랐다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뷔의 미모가 극명하게 드러나는 해당 영상은 '짤'로 만들어져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을 통해 확산됐다.


레전드 영상이라고 일컫는 이 영상을 직접 본 누리꾼들은 "잘생긴 외모는 쌍꺼풀이 있으나 없으나 상관없구나"라며 뷔의 미모를 극찬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