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버팔로 습격하려다 '역관광' 당해 '중요 부위' 맞고 공중부양한 사자
버팔로 습격하려다 '역관광' 당해 '중요 부위' 맞고 공중부양한 사자
입력 2018.12.06 11:57

인사이트kuaibao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적막이 감도는 야생에서 팽팽한 눈치싸움이 시작됐다.


2m 높이의 갈대밭에 몸을 감추고 숨죽인 채 기회를 노리는 사자들 앞으로 위험을 감지한 듯 불안한 움직임을 보이는 버팔로 한 마리가 보인다.


일촉즉발의 순간, 몸을 숨기고 있던 사자는 엄청난 속도로 뛰어나와 순식간에 버팔로를 습격한다.


하지만 눈치 빠른 버팔로 또한 만만한 상대는 아니었다.


인사이트kuaibao


날아오르다시피 높게 뛰어오른 사자를 눈앞에 두고도 버팔로는 살기 위해 본능적으로 자신의 공격성을 드러냈다.


팽팽한 기운이 감돌던 그때, 사자가 버팔로의 목을 노리고 다시 한 번 발돋움을 했다.


순간 버팔로는 기지를 발휘해 정확히 사자의 '급소'를 공략했다.


버팔로의 뿔에 중요 부위를 찔린 사자는 엄청난 고통과 당혹스러움을 함께 느끼며 공중부양하듯 뒷걸음질 쳤다.


인사이트kuaibao


지난 2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콰이바오는 야생의 잔혹한 먹이사슬 아래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 치는 자와 살기 위해 사냥하는 자의 치열한 접전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가롭게 물을 마시는 버팔로 뒤로 잔뜩 긴장한 채 사냥의 순간을 노리고 있는 사자 두 마리가 담겨 있다.


당시 숫사자는 용맹하게 먼저 버팔로를 습격했지만, 안타깝게도 버팔로의 뿔에 큰 상처만 입은 채 공중으로 날아가 버리고 말았다.


급소를 공격 당한 사자의 리얼한 표정이 담긴 해당 사진은 공개 직후 SNS에서 큰 화제를 모으며 퍼져나갔다.


이에 누리꾼들은 "동물의 왕 사자도 허점은 있었다", "그냥 표정만 봐도 아픔을 알 것 같다", "사자무룩이다", "역시 야생은 냉정한 것" 등의 반응을 보이며 사자의 안위(?)를 빌어줬다.


인사이트kuaibao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