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과학자, "외계인은 이미 지구에 방문했다"
NASA 과학자, "외계인은 이미 지구에 방문했다"
입력 2018.12.06 10:19 · 수정 2018.12.06 10:23

인사이트NASA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외계인이 이미 지구를 방문했을 것이란 내용이 담긴 보고서가 공개돼 화제로 떠올랐다.


지난 3일(현지 시각) 폭스뉴스 등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나사(NASA) 에임스 연구 센터의 실바노 P. 콜롬바노 교수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SETI 연구를 위한 새로운 가정'이라는 제목의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그는 보고서를 통해 "우리는 외계인이 이미 지구를 방문했을 가능성이 있음을 인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그러면서 "외계의 지적 생명체들은 인간과 같이 탄소를 기반으로 하는 유기체에 의해 생성되지 않았을 수 있다"며 "지구를 찾아온 외계 탐험가들은 매우 작은 크기지만 초지능적인 개체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콜롬바노는 외계인은 인간이 아직 이해할 수 없는 기술을 알아내 행성 간 여행을 하고 있을 수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다양한 형태의 생명에 대해 가정을 한다면 행성 간 여행에 대한 깊이 있는 연구를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외계인에 대해 좀 더 유연한 태도를 가질 필요가 있다고도 강조했다.


외계 생명체들이 인간과 비슷한 조건일 것이라는 보수적인 시각은 우리가 그들과 마주할 가능성을 매우 희박하게 만든다는 것.


콜롬바노는 "외계인의 모습이나 정체, 그들의 수명은 우리가 기존에 예상했던 것과 다를 수 있다"면서 "외계인의 신체 사이즈는 극히 작아서 우리 눈에 쉽게 보이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나사는 미국의 비군사적인 우주개발을 모두 관할하고 종합적인 우주계획을 추진하는 연구기관으로 외계인에 관한 연구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강하게 돌아오길"···'암 투병' 사실 고백하고 '항암치료'에 전념하고 있는 스타 5인
입력 2018.12.14 16:17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니난 12일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악성 림프종 진단을 받았음을 고백했다.


허지웅의 갑작스러운 투병 소식에 많은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며 그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암'이라는 병마와 싸우고 있는 연예인들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들은 자신의 암 투병 사실을 고백하고, 대중의 응원을 받으며 암을 이겨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힘겨운 항암치료를 끝내고 곧 대중 곁으로 돌아올 스타들을 함께 알아보자.


1. 김우빈



배우 김우빈은 지난해 5월 비인두암을 진단받고 항암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연예계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김우빈은 지난해 말 자신의 팬카페에 "세 번의 항암치료와 서른다섯 번의 방사선 치료를 무사히 잘 마쳤다. 주기적으로 추적 검사를 하며 회복 중이다"라고 근황을 알린 바 있다.


그는 지난 8월 절친인 배우 이종석의 카페에 건강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대중들을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2. 허지웅



지난 12일 허지웅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허지웅이 진단받은 악성림프종은 림프조직세포가 악성으로 전환돼 과다 증식하며 생기는 종양을 말한다.


그는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냅시다. 이길게요"라며 병마에 맞서는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3. 유상무



지난해 4월 대장암 3기 판정을 받은 유상무는 수술 후 후속 치료를 병행하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중이다.


그는 대장암으로 투병 중 작사가 김연지와 열애 사실을 공개하고 지난 10월 웨딩 마치를 울렸다.


아내 김연지의 보살핌으로 암 투병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밝힌 유상무는 "신부의 말을 잘 듣는 남편이 되겠다"라며 깊은 애정을 고백하기도 했다.


4. 허각



가수 허각 또한 지난해 4월 갑상선암 초기 진단을 받으며 투병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활동을 중단하며 자신의 SNS에 "얼른 회복해서 좋은 노래 들려드리겠다"라는 글을 게재해 팬들을 안심시키기도 했다.


1년여 만에 갑상선암을 이겨낸 허각은 지난달 신곡 '흔한 이별'을 발표하며 가요계로 컴백했다.


5. 김정태



지난 10월 배우 김정태는 간암 투병 소식을 전하며 출연 중이던 SBS '황후의 품격'에서 하차했다.


김정태의 소속사 측은 "간경화에 작은 종양이 발견됐다. 간암은 초기인 상태"라며 상황을 전했다.


또한 당분간 치료에 전념할 것이라 전했고, '황후의 품격' 측은 전면 재촬영을 결정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