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마' 유영철에게 살해된 피해자를 부검했던 의사가 공개한 당시 시신 상태
'살인마' 유영철에게 살해된 피해자를 부검했던 의사가 공개한 당시 시신 상태
입력 2018.12.05 18:56

인사이트(좌) 사형수 유영철 / MBN '아궁이',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노인과 부녀자 등 무고한 20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희대의 살인마 유영철.


그가 살해한 피해자를 부검하던 부검의는 시신에서 간이 없다는 사실을 발견한다. 많은 장기 중 간만 없었던 그 이유는 무엇일까.


언론 매체 등을 통해 알려진 내용에 따르면 유영철은 평소 약간의 간질 증상이 있었다. 


유영철은 1993년부터 1995년까지 병원에서 간질 치료를 받았다.


이 때문인지 유영철은 간질에 대한 막연한 공포심을 갖고 있었다. 그리고 그 공포심은 아버지와 둘째 형의 죽음마저 왜곡시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추격자'


실제 유영철의 아버지는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둘째 형은 실명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하지만 유영철은 아버지와 둘째 형이 간질로 죽은 것이라 생각했다.


그는 수사 당시 경찰에 "가족이 간질로 죽었다"며 "간질로 죽기 싫다는 생각에 피해자 4명의 사체에서 간을 도려내 바로 먹었다"고 진술했다.


간질의 간(癎)을 사람의 장기인 간(肝)으로 생각한 것이다.


또 유영철은 피해자를 살해하기 전 혈액형을 물어 자신과 같은 O형인 피해자들의 간만 골라서 먹었다. 혈액형이 같아야만 부작용이 없을 거라 믿은 것으로 보인다. 엽기 그 자체였다. 


유영철의 충격적인 행각은 이뿐만이 아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유영철은 조사에서 인육을 먹으면 정신이 또렷해지고 기운이 솟아난다는 이유로 피해자의 뇌수까지 먹었다고 진술했다.


당시 수사 관계자에 따르면 유영철은 "뇌수를 떠먹어봤는데, 맛이 비릿하더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유영철의 이런 행위를 살인 행각의 진화단계로 봤다. 단순 살인에서 사체 훼손으로, 사체 훼손에서 인육 섭취로 말이다.


결국 살인과 엽기행각을 일삼던 유영철은 지난 2004년 7월 15일, 출장마사지사들이 '6523' 번호로 끝나는 전화를 받고 실종됐다는 점을 수상히 여긴 한 보도방 업주의 신고로 붙잡혔다.


붙잡힌 유영철은 40점 만점인 사이코패스 지수에서 38점을 받고 지난 2005년 대법원에서 사형이 확정됐다. 그리고 지금까지 서울구치소에서 복역하고 있다.

춤추다 흥 폭발해 카메라 삼촌에게 '윙크' 날리는 건후 (영상)
입력 2018.12.14 10:14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박. 건. 후' 그의 앞에서 어느 누구도 귀여움과 흥을 논할 수 없다.


지난 13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측은 256회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축구선수 박주호의 자녀 박나은, 박건후와 방송인 샘 해밍턴의 자녀 윌리엄, 벤틀리가 만난 순간이 그려졌다.


이날 박주호와 샘 해밍턴은 아이들을 더욱 신나게 만들어주기 위해 노래를 틀어줬다.



신나는 음악이 시작되자 흥 넘치기로 유명한 건후는 바로 들썩거리기 시작했다.


박자에 맞춰 몸을 움직이던 건후는 사랑스러운 윙크를 하며 전국의 이모팬들의 심장을 제대로 저격해버렸다.


이후 그는 해맑게 웃으며 자신의 주특기인 제자리에서 빙글빙글 도는 춤을 선보이며 무대를 휘어잡았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건후 윙크가 다했다", "요즘 건후가 제일 귀여워", "오늘 여기가 누울 자리인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과연 건후가 누나 나은이와 윌리엄, 벤틀리를 제치고 공식 댄싱머신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오는 16일 오후 4시 50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확인해보자.





※ 관련 영상은 1분 16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