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제 얼굴이 못생기게 나온 사진을 자기 SNS에 마구 올리는 친구가 짜증나요"
"제 얼굴이 못생기게 나온 사진을 자기 SNS에 마구 올리는 친구가 짜증나요"
입력 2018.12.05 19:19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친구와 함께 보내는 즐거운 시간, 그 시간을 간직하기 위해 친구와 함께 사진을 찍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사진 속 모습에 만족하는 정도는 사람마다 다르다. 


한 장의 사진을 두고 누구는 만족하겠지만, 또 누구는 못생기게 나온 자신의 모습에 만족하지 못한다. 

 

지난 4일 페이스북 페이지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에는 이와 관련해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는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연 속 주인공인 A씨에 따르면 그의 친구는 함께 찍은 사진을 늘 자기 SNS에 올리고는 한다. 하지만 A씨에게 먼저 허락을 구하는 일은 없다.  


같이 찍은 사진이니 못올릴 이유는 없지만, 친구가 자신을 제외한 사진 속 인물이 어떻게 나왔는지는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는 게 문제다.


자신이 잘 나온 사진이라면 주변 사람들이 어떻든 무조건 사진을 올리는 것이다. A씨는 툭하면 자신이 못생기게 나온 얼굴이 공개되는 게 너무도 싫다고. 


같이 사진 찍는 걸 피해 보려고도 했으나, 친구들 모인 자리에서 분위기상 사진 찍기를 피하는 건 쉽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가 원하는 건 단 하나다. 함께 나온 사진을 올리기 전 자신에게 먼저 물어보거나 얼굴이 노출되지 않도록 가려주는 것이다. 


하지만 A씨는 이러한 요구를 하기가 쉽지 않다. 요구했다가 자신이 너무 속 좁아 보일 것 같아 고민이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A씨의 사연에 크게 공감했다. 


이들은 "허락 맡는 건 기본적인 예의 아닌가?", "모르고 당한 사람은 얼굴 팔리고 뭔 죄지?", "생각만 해도 스트레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