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낸 아우디 차량 때문에 트럭 '박살'났는데 합의금도 못 받았습니다"
"뺑소니 낸 아우디 차량 때문에 트럭 '박살'났는데 합의금도 못 받았습니다"
입력 2018.12.05 07:52 · 수정 2018.12.05 11:21

인사이트MBC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수억 원대 스포츠카를 끌다가 뺑소니 사고를 낸 20대 운전자 때문에 한 50대  남성이 피해를 호소했다.


지난 4일 MBC 뉴스는 서울 성동구에서 발생한 뺑소니 사건을 보도했다.


사고가 발생한 시점은 지난 3월께. 신호 대기 중이던 2억 원대 아우디 스포츠카 차량은 빨간불을 무시하고 직진하다가 오른쪽에서 오던 트럭과 충돌했다. 


트럭은 이 충격으로 두 바퀴를 돌고 쓰러졌으며, 눈치를 보던 아우디 스포츠카는 그대로 뺑소니 사고를 내고 달아났다.


인사이트MBC


사고 조사 결과 가해 운전자는 리스 차량을 정식으로 건네받기 전 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었고, 보험도 가입되지 않았다. 


이로인해 피해 운전자는 사고를 당했지만 합의급도 받지 못한 상황.


배달 일을 하는 일용직 노동자인 피해 운전자는 "중고차를 구입하느라 600만원을 빌리기까지 했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피해 남성은 현재 치료를 받느라 한 달간 일을 하지 못했으며, 가해 남성의 얼굴 조차 보지 못했다. 


황당한 일은 계속됐다. 현재 피해 운전자 남성은 경찰에 뺑소니를 신고했으나 가해 운전자 남성은 재판에 넘겨진 다음 나타나지 않고 있는 것. 


피의자가 없다 보니 기소된 지 6개월이 흘러도 재판조차 열리지 않고 있다.


피해 운전자는 "본인이 와서 사과를 한다면 당연히 편해지겠다. 뺑소니, 음주 등 더 강력하게 처벌도 있었으면 한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인사이트MBC

넘치는 흥 주체 못 하고 세상 방정맞게 블랙핑크 '뚜두뚜두' 춘 방탄 진
입력 2018.12.14 11:11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진이 방정맞은 '뚜두뚜두' 댄스로 전 세계 아미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지난 12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는 '2018 MAMA 팬스초이스 인 재팬'이 열렸다.


시상식에는 국내외 내로라하는 한류 아이돌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워너원 등이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그중에서 방탄소년단은 등장부터 시선을 끄는 퍼포먼스로 팬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이날 셀프 캠을 선보인 막내 정국은 멀리서 걸어오는 팀의 맏형 진을 발견했다.


이를 그냥 지나칠 수 없던 정국은 자신을 향하던 카메라를 돌려 진을 찍기 시작했다.


카메라를 발견한 진은 완벽한 비주얼을 뽐내며 모델 같은 워킹을 선보였다.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만족할 수 없었던 진은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댄스를 추기 시작했다.





화려한 손동작과 방정맞은 골반 튕기기는 행사장에 자리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댄스가 끝난 후 진은 그제서야 만족한 듯 밝은 웃음을 지었고, 옆에 있던 지민은 맏형의 갑작스런 재롱에(?) 깜짝 놀란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탄소년단은 'TOP10'을 비롯해 '페이보릿 뮤직비디오상', '페이보릿 댄스 아티스트 남자상', 대상인 '월드 와이드 아이콘 오브 더 이어'를 수상하면서 4관왕을 차지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