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48.4%'로 또 하락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자유한국당은 2년 만에 최고치
'48.4%'로 또 하락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자유한국당은 2년 만에 최고치
입력 2018.12.03 15:25

인사이트사진 제공 = 청와대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9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 대비 3.6%p 하락한 48.4%(매우 잘함 23.8%, 잘하는 편 24.6%)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YTN 의뢰로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닷새 동안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다.


반면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1%p 오른 46.6%(매우 잘못함 30.4%, 잘못하는 편 16.2%)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청와대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0%p) 내인 1.8%p로 집계됐으며 '모름·무응답'은 0.5%p 감소한 5.0%다.


지역, 계층별로는 광주·전라(호남)와 서울, 대전·세종·충청(충청권), 20~40대, 사무직과 학생, 노동직, 진보층에서는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높았다.


하지만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경기·인천, 50~60대 이상, 자영업과 주부, 무직, 보수층과 중도층 등 10개의 지역, 계층에서는 부정평가가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11월 3주차에서는 TK와 PK, 60대 이상과 50대, 보수층, 자영업과 노동직을 포함한 7개에서 부정평가가 더 높았는데, 불과 일주일 만에 경기·인천, 주부와 무직, 중도층에서 추가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질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청와대


리얼미터는 이 같은 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경제 어려움', '한반도 비핵화 교착 상황', '이재명 논란' 등을 꼽았다.


또한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세를 이어가는 것은 경제 상황 악화와 청와대 기강해이와 맞물려 속내를 보이지 않던 보수층이 적극적인 의사 표현에 나섰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이를 뒷받침하듯, 정당 지지도에서 민주당의 지지도는 38.0%로 9주 연속 떨어졌지만 자유한국당은 26.4%로 2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달 26~30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13명이 응답해 7.7%의 응답률을 보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