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빠지는 신발 항의하자 '색깔 있는 양말' 신으라는 '프라다'의 황당 답변
물 빠지는 신발 항의하자 '색깔 있는 양말' 신으라는 '프라다'의 황당 답변
입력 2018.11.09 07:30

인사이트SBS뉴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신발에서 물이 빠졌지만 프라다 측이 황당한 답변을 내놓아 뭇매를 맞고 있다.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프라다. 이 프라다 신반에서 물이 빠져 항의한 소비자는 황당한 답변을 들었다.


8일 SBS뉴스는 프라다 측에게 황당한 답변을 들은 직장인 A씨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9월경 선물 받은 650달러(한화 약 72만원)짜리 프라다 신발을 신었다가 깜짝 놀랐다.


인사이트SBS뉴스


날이 갈수록 신발의 물빠짐이 심해졌기 때문.


흰 양말이 빨간빛으로 물들만큼 신발의 물빠짐이 심하자 A씨는 지인이 신발을 구매한 곳을 찾았다. 하지만 프라다 코리아 본사의 답변은 황당하기 그지 없었다.


본사는 "착화 과정 중 일어날 수 있는 현상"이라며 "품질 보증기간이 지나 교환과 환불이 불가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SBS뉴스


이어 "발에 땀이 차지 않느냐. 특별히 조치를 취할 부분이 없다"고 했다.


A씨가 어떻게 해야 하느냐고 묻자 본사 측은 "색깔 진한 양말 신으라"고 답했다.


A씨는 관련 내용을 공인된 기관에 의뢰하려 내용 서면 확인 요청을 했지만 프라다측은 이마저도 거절, 현재는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