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말' 한 마디만 외치면 우리집 댕댕이 '견생샷' 찍을 수 있다
'이 말' 한 마디만 외치면 우리집 댕댕이 '견생샷' 찍을 수 있다
입력 2018.11.08 17:53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사랑하는 식구지만, 인간의 언어가 통하지 않는 것은 사실이기도 한 우리 집 반려견.


같이 기념사진 한 장 남기고 싶은 것은 모든 반려견 보호자들의 소망이자 로망일 것이다. 물론, 말이 통하지 않으니 쉽지는 않다.


'강아지 강 씨' 강형욱이 이런 고민을 안고 있는 보호자들을 위해 반려견의 '견생샷'을 남길 아주 간단한 방법을 소개했다.


지난 7일 강형욱 반려견 행동 전문가는 자신이 대표로 있는 기업 '보듬'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내 강아지 견생샷 찍는 법'이라는 제목으로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강형욱은 '강아지 사진 찍는데 좋은 팁 알려달라'는 질문 하나를 받았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질문을 읽은 강형욱은 곧바로 "반려견들은 '빠'라는 소리를 좋아한다"고 답했다. 높은 톤으로 '빠'를 외치면 반려견이 가만히 있다가도 호기심에 쳐다본다는 설명이었다.


'빠'가 아닌 '까'도 있다. "산책 갈까?", "간식 먹을까?" 할 때의 '까'다. 질문할 때처럼 높은 목소리로 '까'를 외치면 반려견 대부분은 크게 반응한다고 강형욱은 전했다.


보호자 여러 명이 반려견의 사진을 함께 찍고자 할 때는 따로 유념해야 할 부분이 있다. 강아지는 "여기를 봐"라는 말을 전혀 이해하지 못한다.


그 때문에 여러 사람이 한꺼번에 자신의 이름을 부르며 관심을 끌려고 하면 혼란스러워해 더욱 좋은 사진을 건지기 힘들다.


따라서 보호자 한 명이 전담으로 강아지의 관심을 끌고 나머지 보호자들은 가만히 있는 게 좋은 사진을 얻기에 용이하다.


강아지어(?) 전문가, 강형욱의 설명을 접한 전국 수많은 보호자는 무릎을 탁 치며 이 조언을 메모해두었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YouTube 'Bodeum official'


YouTube 'Bodeum official'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