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코트라, 700여개 일자리 마련된 '일본취업박람회' 개최
코트라, 700여개 일자리 마련된 '일본취업박람회' 개최
입력 2018.11.04 16:07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취업 성공률 높이기 위한 이력서·면접교육도 제공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코트라가 일본취업을 원하는 청년들을 위해 서울과 부산에서 박람회를 개최한다.


4일 코트라는 청년들의 일본 진출을 위해 오는 5일 부산 벡스코(BEXCO)와 7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2018 일본취업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 해외취업지원사업 일환으로 개최되는 이번 박람회는 ▲ 기업과 구직자의 1:1 채용 면접, ▲ 일본취업 환경설명회, ▲ 취업 전문가와 기취업자로 구성된 강사의 취업컨설팅으로 구성돼 일본 취업을 희망하는 구직자가 취업면접 기회와 필요 정보를 한 자리에서 체험할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국내 최대 규모의 일본취업 행사인 이번 박람회에는 112개사가 참여해 700개 청년 일자리 주인공을 찾는다.


스미토모 전기공업 등 12개 기업에는 이력서 100건이 넘게 접수돼 구직자들의 일본취업에 대한 열기도 느낄 수 있었다.


일본기업 관계자는 "한국인의 진취적인 사고와 적극적인 업무 태도는 일본 청년들과 차별화되는 점"이라며 한국 인재 선호 이유를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코트라가 개최하는 박람회의 특징은 해외 구인기업이 사전 서류심사를 통과한 청년 구직자와 국내 박람회장에서 직접 채용 면접을 진행한다는 점이다.


박람회 2개월 전까지 월드잡플러스(http://www.worldjob.or.kr)에 사전 구인신청을 한 기업에 대해 구직자는 이력서를 접수하고 기업은 구직자의 이력서를 서류 심사한 뒤 합격자에 한해 예약 면접을 실시한다.


실제 일본 현지 기업 채용절차와 유사한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러한 사전 예약면접 시스템을 통해 취업 박람회 참가 기업의 40%가 실제 채용을 할 정도로 높은 채용 성사율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코트라는 박람회 참가자의 취업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구직 단계별 취업지원 패키지를 운영한다.


취업지원 패키지란 ▲ 입사지원서 마감 2주 전 이력서 작성 교육, ▲ 박람회 개최 2주 전 서류 합격자 대상의 면접교육, ▲ 박람회 당일 해외 구직기업과 면접을 순차적으로 개최하는 것을 말한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이번 일본취업상담회가 청년 취업난 타개책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규직을 뽑는 우량기업만 선별하는 등 좋은 일자리를 유치하는 데 무엇보다 고심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