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살인' 김성수 왼쪽 목덜미에 새겨진 '나루토 문신'
'PC방 살인' 김성수 왼쪽 목덜미에 새겨진 '나루토 문신'
입력 2018.10.22 20:18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8)의 얼굴이 공개되면서 왼쪽 목덜미 문신이 주목받고 있다.


오늘(22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김성수의 목덜미 문신이 일본 만화 나루토에 등장하는 닌자 부대 표식으로 추정된다는 글이 퍼지고 있다.


나루토는 닌자 소년 성장기를 그린 무협만화로 키시모토 마사시가 1999년 연재를 시작해 2014년 완결됐다.


여기서 나루토에 등장하는 '암살전술 특수부대' 대원들이 왼쪽 팔에 새긴 문신 모양이 김성수 왼쪽 목덜미에 그려진 것과 흡사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나루토 애니메이션 스틸컷


'암살전술 특수부대' 대원은 동물 모양의 가면을 쓰고 암살, 첩보, 감시 업무 등을 주로 수행한다.


앞서 피해자 신모(21) 씨는 사건이 발생하기 전 PC방 관계자에게 보낸 카카오톡에서 김성수의 문신을 언급했다.


신씨는 "목에 타투하고 안경 쓴 손님"이라고 언급했고, 메시지를 보낸 뒤 안타까운 참극이 벌어졌다.


한편 모델을 꿈꾸던 신씨를 30번 넘게 찔러 사망케 한 가해자 김씨는 충남 공주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로 이송돼 최장 1개월간 정신감정을 받을 예정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