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LH, 내 집처럼 관리한 입주민에게 최대 10만원 상품권 준다"
"LH, 내 집처럼 관리한 입주민에게 최대 10만원 상품권 준다"
입력 2018.10.17 18:42

인사이트경남 진주에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옥 전경. / 사진 제공 = 한국토지주택공사


퇴거 신청하면 주택 관리 상태를 평가한 뒤 상품권 지급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임대주택 입주민 대상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한다.


17일 LH는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동안 집을 내 집처럼 관리하는 입주민에게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입주민 인센티브 제도'를 전국 24개 임대단지를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입주민 인센티브 제도는 입주민이 공공임대주택을 스스로 관리하는 임대 주거문화를 만들어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고 입주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시범사업이 도입된 단지의 입주민들은 퇴거 신청을 하면 묵은 때 제거 여부 등 청소상태와 시설물의 원상복구 상태, 폐기물처리 상태 등 거주하던 주택의 관리 상태를 종합적으로 평가받게 된다.


임대주택을 잘 관리한 입주민은 거주기간과 획득점수에 따라 1만원에서 10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시범사업은 오는 11월부터 약 1년간 전국 24개 임대단지에 도입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토지주택공사


LH는 시범운영 결과 모니터링을 통해 문제점을 보완한 후 2020년부터는 전체 장기임대주택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배인영 LH 주거자산관리처장은 "새로운 임대 주거문화를 형성하기 위해 인센티브 제도 외에도 입주민과 함께 하는 다양한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