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생크림+초콜릿' 토핑 잔뜩 올라가 맛있다고 난리난 JMT와플집
'딸기+생크림+초콜릿' 토핑 잔뜩 올라가 맛있다고 난리난 JMT와플집
입력 2018.10.16 18:54

인사이트(좌) instagram 'betterthanwaffle_official' / (우) instagram '2hearts1love_jh'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부쩍 쌀쌀해진 요즘 같은 날씨에 따뜻한 커피 한 잔과 함께 먹기 딱 좋은 디저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달콤한 버터향이 코끝을 맛있게 자극하는 노릇노릇한 와플이 바로 그 주인공.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와플에 대한 정보가 공유되는 가운데 유달리 남다른 비주얼을 자랑하는 와플이 큰 화제다.


그는 바로 '베러댄와플'의 벨기에 와플.


인사이트Instagram 'better_than_waffle'


인사이트instagram 'euuuun_o'


'베러댄와플'의 와플이 유달리 큰 사랑을 받는 비결은 쫄깃하면서도 바삭한 식감을 자랑하기 때문.


게다가 와플 위에 잔뜩 올라간 다양한 토핑도 인기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수많은 토핑 중에서도 특히 달달함의 끝판왕으로 불리는 누텔라 초콜릿과 바나나가 만난 토핑과 달콤새콤한 생딸기와 부드러운 생크림이 함께 올라간 토핑이 유명하다.


또 바삭한 와플 위로 한 스쿱 크게 올라간 바닐라 아이스크림 토핑 또한 베스트셀러.


이 외에도 카푸치노생크림, 모카생크림, 체리생크림, 블루베리생크림, 망고크림치즈, 말차티라미수 등도 준비돼있다.


인사이트instagram 'betterthanwaffle_gm'


와플을 한 입 먹는 순간 달콤한 행복감에 자신도 모르게 웃음이 절로 새어나온다는 후문이다.


인기를 입증이라도 하듯 이를 직접 먹어본 누리꾼들은 "비주얼도 정말 예쁜데 맛은 더 환상이다"라는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베러댄와플'의 와플은 1,500원~3,000원 사이에 판매되며 가격까지 저렴하다.


오늘, 입에서 사르르 녹는 부드러운 식감이 주는 기분 좋은 달콤함에 취해보는 건 어떨까.


인사이트instagram 'l22hjoo'


인사이트instagram 'ssimkki'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