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팬들 사이서 "싱크로율 높다"고 난리난 '계룡선녀전' 남주 윤현민
웹툰 팬들 사이서 "싱크로율 높다"고 난리난 '계룡선녀전' 남주 윤현민
입력 2018.10.16 16:04

인사이트(좌) 웹툰 '계룡선녀전', (우) 사진 제공 = 제이에스픽쳐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윤현민이 '계룡선녀전' 드라마 포스터 촬영부터 남다른 확신을 주고 있다.


오는 11월 5일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 측은 윤현민의 포스터 촬영 비하인드 컷이 공개했다.


화제의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 '계룡선녀전'은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문채원 분)이 정이현(윤현민 분)과 김금(서지훈 분), 두 남자를 우연히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판타지 드라마다.


선녀는 나무꾼이 훔친 옷 때문에 하늘로 올라가지 못하고, 남편의 환생을 계속 기다리게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이에스픽쳐스


윤현민은 생물학과 교수 정이현으로 분한다. 까칠하고 예민한 구석이 많지만 반전의 허당기와 천진함으로 보다 매력적인 인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포스터 촬영 비하인드 컷 역시 캐릭터가 지닌 다양한 매력들을 엿볼 수 있다.


담백하게 지어 보인 그의 미소는 선녀의 남편 후보로 손색없는 훈훈한 매력을 극대화한다.


반면 시크하게 무표정으로 일관한 모습에서는 극중 정이현의 까칠하고 도도한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웹툰과 100%의 싱크로율을 보이는 남자 주인공 윤현민.


원작을 재미있게 본 웹툰 팬들은 상상 이상의 높은 싱크로율에 "믿고 보겠다"며 오는 11월 5일 방송되는 '계룡선녀전'에 대한 기대를 드러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이에스픽쳐스


인사이트(좌) 웹툰 '계룡선녀전', (우) tvN '계룡선녀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