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배역은 내가 따" 사람들 앞에서 여우짓 하는 후배에게 '사이다' 날린 서현진
"내 배역은 내가 따" 사람들 앞에서 여우짓 하는 후배에게 '사이다' 날린 서현진
입력 2018.10.16 10:28 · 수정 2018.10.16 10:44

인사이트JTBC '뷰티 인사이드'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뷰티 인사이드' 서현진이 여우짓을 하는 라이벌 류화영에게 사이다 일침을 날렸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뷰티 인사이드'에서는 한세계(서현진 분)이 최유리(류화영 분) 앞에서 오디션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세계는 자신이 출연하고 싶은 영화의 배역을 따내기 위해 오디션을 보라는 제안을 받아들였다.


그런데 그때, 대기실에서 오디션을 기다리고 있는 한세계 앞에 최유리가 나타났다.


인사이트JTBC '뷰티 인사이드'


최유리는 "어머 선배님, 오디션 보러 오셨어요? 무릎까지 꿇었는데 안 시켜주셨어요? 감독님 되게 나빴다"라며 한세계를 약 올렸다.


배역을 향한 간절함에 무릎까지 꿇었던 한세계의 모습을 본 적 있었기 때문이다.


최유리는 계속해서 도와줄 것 없냐며 말을 이어나갔다.


인사이트JTBC '뷰티 인사이드' 


사람들 앞에서 대놓고 창피함을 주려는 최유리의 '여우짓'에 한세계는 "내가 딸게. 내가 딴다구. 내 배역"이라며 똑 부러지는 모습을 보였다.


최유리는 기분 나쁘다는 듯 자리를 떴고, 한세계는 오디션을 보러 들어갔다.


한세계는 최유리가 보는 앞에서 금세 캐릭터에 몰입해 눈물을 흘리며 강렬한 연기를 선보였다.


Naver TV '뷰티 인사이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