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가 장애아 목 졸랐다" 9살 장애 아동 끌고다니며 폭행한 특수학교 선생님
"교사가 장애아 목 졸랐다" 9살 장애 아동 끌고다니며 폭행한 특수학교 선생님
입력 2018.10.16 07:29

인사이트KBS 뉴스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서울 인강학교와 교남학교에 이어 장애학생들이 다니는 특수학교에서 또다시 폭행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15일 KBS 뉴스는 세종시에 있는 누리학교에서 교사와 사회 복무 요원들이 장애학생을 폭행한 사실이 발견됐다며 단독 보도했다.


KBS에 따르면 자폐장애 2급을 가진 9살 김 모 군은 목덜미 곳곳에 붉은 상처를 입었다. 사건이 발생한 때는 지난 4월경.


아들 김 군을 데리러 갔던 아버지는 교사가 아들을 거칠게 흔드는 모습을 목격한 후 충격에 빠졌다.


인사이트KBS 뉴스


이후 병원에 데려가니 아들에게는 목을 졸린 듯한 타박상도 함께 발견됐다.


피해를 당한 아동은 부모에게 "선생님이 저쪽으로 끌고가 목을 조르고, 눕혀서 머리를 찧고 그랬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부모는 학교 측에 문제를 제기했고, 학교 측은 앞으로 잘 하겠다고 약속했으나 폭행은 또다시 반복됐다.


지난 1월 사회복무요원이 장애 학생에게 손찌검을 했고, 피해 학생의 손목엔 멍과 긁힌 상처가 남았다. 배애서는 멍자국도 발견됐다.


인사이트KBS 뉴스


피해 아동의 부모는 "복무 요원이 서 있는데 애가 밑에 깔려 있어요. 가랑이 사이로 구두를 끼고, 무릎으로 명치를 누릅니다. 내가 뭘 잘못 봤나 싶었다"고 진술했다.


교육청과 국민권익위에 민원을 넣어봤지만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았으며, 별다른 대안도 없는 상태.


장애를 앓는 자식을 둔 부모들은 눈물을 흘리며 "학교와 척을 두면 얘는 갈 데가 없으니까, 방법이 없다"며 답답한 심정을 내비쳤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