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억원 들여 초중고 '책상 앞가리개' 설치한 충남교육청
13억원 들여 초중고 '책상 앞가리개' 설치한 충남교육청
입력 2018.10.15 19:18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충청남도 초·중·고등학교에 책상 앞가리개가 설치됐다.


15일 충남도교육청은 학생들이 안정적인 자세로 편안한 교육 활동을 할 수 있도록 564개교(초348교, 중136교, 고80교) 책상 13만 5,380개에 앞가리개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책상 앞가리개 설치 사업은 학생 인권과 수업 만족도 상승을 목표로 추진됐다.


즉 치마를 입은 여학생이 남학생 또는 선생님의 시선을 의식해 불안정한 자세로 교육 활동을 함으로써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불편함을 해소, 교육 활동에 전념하게 하며 척추 관련 질병 또한 예방하게 하기 위한 것.


도 교육청은 해당 사업에 총사업비 13억원을 투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이솔 기자 leesol@


이에 관해 누리꾼들은 "예산 낭비"란 비판과 "꼭 필요한 조치"라는 의견을 두고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앞가리개 설치에 찬성하는 이들은 "여학생들이 앞으로는 좀 더 편해질 수 있을 것 같다"고 의견을 내놓았다.


반면 일각에서는 "입기 불편한 치마 대신 바지를 입으면 가림판을 설치할 필요가 없다"며 정책을 꼬집는 목소리가 나왔다. 여학생들에게만 치마 교복을 고집하는 교칙이 문제라는 지적이다.


한편 충남도교육청은 올해 안에 초등학교 4학년 이상 348개교 5만 2,602개 책상에도 앞가림개 설치를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이솔 기자 leesol@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