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육원' 보내기 전 아버지가 팔에 새긴 '십자가 문신'덕에 42년만에 가족 찾은 여성
'보육원' 보내기 전 아버지가 팔에 새긴 '십자가 문신'덕에 42년만에 가족 찾은 여성
입력 2018.10.15 19:15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삼남매는 42년이란 세월을 떨어져 있으면서도 서로에 대한 기억을 한쪽 팔에 깊이 새기고 살아왔다.


지난 14일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 사는 윤현경(44·미국이름 사라 존스)씨는 서울 동대문구의 전국미아실종가족찾기시민의모임(전미찾모) 사무실에서 친오빠 윤태훈(49)씨와 윤기태(48)씨를 만났다. 


1976년 헤어진 이후 무려 42년 만이다.


삼남매는 전북 전주에서 태어나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인해 1975년 전주보육원에 맡겨졌고 다음 해 현경씨만 홀로 해외입양됐다.


다행히 중학교 졸업 이후 태훈씨와 기태씨는 다시 아버지와 함께 살게 됐지만 미국으로 가게 된 현경씨의 생사는 알 수 없었다.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그렇게 반세기에 가까운 세월이 흘렀다. 그곳에서 가정을 꾸리고 아이까지 낳아 키우게 된 현경씨는 자신의 친부모를 만나고 싶다는 마음이 커졌다.


결국 그는 자신의 친부모를 찾기 위해 나섰다. 현경씨는 전미찾모, 해외입양인 가족 찾기 프로젝트 등에 자신이 입양됐을 당시 신체 특징과 함께 자신의 사연을 알렸다.


이는 바로 현경씨가 입양됐을 당시 왼쪽 팔에 십자가 모양과 4개의 점이 문신으로 새겨져 있었다는 것이었다.


현재 현경씨에게 그 문신은 남아있지 않다. 그런데도 현경씨의 양부모는 현경씨가 자신의 문신을 잊지 않도록 그 사실을 여러 차례 말해줬다.


그러나 현경씨는 이때까지도 문신이 자신에게 어떤 의미였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이러한 자신의 사연을 공개적으로 알린지 불과 얼마 지나지 않았을 때, 가족을 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제보자는 태훈씨의 중학교 친구 김승현(50)씨로 태훈씨의 가슴아픈 가족사를 기억하는 사람이었다.


친오빠들과 연락이 닿은 현경씨가 더욱 놀란 사실은 따로 있었다. 바로 친오빠들에게도 자신에게 있었던 똑같은 십자가 모양 문신이 있다는 것.


인사이트윤현경씨가 그린 당시의 문신 / 친오빠 윤태훈씨의 팔


이는 아버지가 가정형편 때문에 이들을 보육원에 보내게 됐을 때, 헤어지더라도 서로를 찾을 수 있도록 새긴 문신이었다.


특히 십자가 밑에 있는 점 4개는 자신과 두 아들, 딸까지 4식구를 의미했다.


헤어지는 아이들에게 눈물을 머금고 문신을 새겨준 아버지의 당시 마음은 어땠을까.


비록 아버지는 2000년 세상을 떠났지만 아버지가 팔에 새겨준 문신 덕분에, 이역만리 떨어져 있던 삼남매는 서로를 만나 다시 행복한 기억을 만들어갈 수 있게 됐다.


인사이트윤현경씨와 친오빠 윤기태씨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