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건설현장에 '3차원 레이저 스캐너' 도입
롯데건설, 건설현장에 '3차원 레이저 스캐너' 도입
입력 2018.10.15 15:06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건설


'3차원 형상 정보' 디지털화해 데이터로 취득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롯데건설(하석주 대표)은 3차원 레이저 스캐너를 도입해 현장 정밀시공 수준을 높였다고 15일 밝혔다.


3차원 레이저 스캐너는 대상물에 레이저를 투사하고 반사되는 값을 통해 '3차원 형상 정보'를 디지털화해 데이터로 취득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레이저 스캐너가 현장 스캐닝을 통해 고유한 위치 데이터를 확보하면, 자료를 취합해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영상을 구현한다.


특히 이러한 정보를 분석해 현장에서 활용하는 단계를 거치면 더욱 효과적으로 작업할 수 있다.


정밀한 시공 가능...하자도 예방할 수 있어 시공품질 높여


이번에 도입한 스캐너는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데이터와 연계된다.


'BIM'는 기존의 2차원 설계 방식으로는 힘들었던 정보통합 관리가 가능하도록, 건축물 설계 및 시공 정보를 3차원으로 구현하는 것이다.


스캐너를 통해 획득한 정보와 BIM 데이터가 연동되면 보다 정밀한 시공을 할 수 있고 하자도 예방할 수 있어 시공품질을 높일 수 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시공품질 및 공사효율, 기술안전을 강화할 다양한 기술을 도입하고 이를 위한 연구를 지속 진행 중"이라며 "3차원 레이저 스캐너 외에도 드론, IoT, 자동화 장비 등의 현장 적용을 통해 롯데건설의 시공 능력을 한 차원 더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